2017.06.25 (일)
  • 서울 25 °C
  • 인천 26 °C
  • 춘천 22 °C
  • 강릉 19 °C
  • 수원 26 °C
  • 청주 29 °C
  • 대전 29 °C
  • 전주 26 °C
  • 광주 19 °C
  • 대구 27 °C
  • 부산 26 °C
  • 제주 22 °C
  • 울릉도 21 °C
'5월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에 고용노동부가 밝힌 입장
'5월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에 고용노동부가 밝힌 입장
박소윤 기자 · 01/11/2017 12:21PM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박소윤 기자 = 고용노동부가 5월 초 최대 9일까지 쉴 수 있는 '황금연휴' 조성 관련 방안에 대해 직접 부인에 나섰다.


지난 10일 고용노동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정부 차원의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가 있었거나 진행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공식 발표했다.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해 노동부는 "최근의 어려운 경제여건 등을 감안할 때 과거 사례와 같이 휴일이 이어지도록 하면 소비 진작 등을 위해 좋을 것이라고 언급했을 뿐"이라며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노사 간 대화를 통해 자율적으로 이루어질 사안이다"며 "정부 차원의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가 있었거나 진행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일축했다.


인사이트다음


앞서 지난 9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내수 활성화를 위해 근로자의 날, 석가탄신일, 어린이날 등의 휴일이 모여 있는 5월 첫째 주에 최장 9일의 황금연휴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임시공휴일 지정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애초 알려진 대로 5월 2일과 4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4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최대 9일이라는 긴 연휴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가 5월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 방안에 대해 적극 부인에 나서면서 결국 해프닝으로 끝나게 됐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어린이날과 주말 사이에 있던 5월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 4일간의 연휴를 조성했다.


박소윤 기자 soso@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