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8 (금)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4 °C
  • 강릉 23 °C
  • 수원 26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7 °C
  • 광주 27 °C
  • 대구 29 °C
  • 부산 26 °C
  • 제주 27 °C
  • 울릉도 22 °C
"정부, 정유라 말값도 안 되는 위안부 합의금에 찍소리도 못한다"
"정부, 정유라 말값도 안 되는 위안부 합의금에 찍소리도 못한다"
권순걸 기자 · 01/10/2017 04:48PM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전 통일부 장관이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이후 일본에 꼼짝도 못하는 한국 정부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출연해 현재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사이에서 벌어지고 있는 정세에 대해 이야기했다.


정 전 장관은 일본 정부가 최근 부산의 일본 영사관 앞에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것에 항의 표시로 대사와 총영사를 귀국시키는 행위에 "뭐 뀐 놈이 성내는 꼴"이라 표현했다.


일본은 한국이 '접수국은 공관의 안녕을 교란시키거나 품위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단계를 밟을 특별한 의무를 가진다'는 내용의 '비엔나협약 22조 2항'을 위반했다며 대사와 총영사를 귀국시켰다.


정 전 장관은 "(일본이) '위안부'라는 여성인권 유린의 국가범죄를 저질러놓고 비엔나 조약을 가지고 우리를 압박하고 있다"면서도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이렇게 당하면서 알도 못하는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위안부 합의에 대해 법원이 공개하라고 하는데 안 하고 있는 걸 보면 이면 합의가 있었기 때문이고 일본은 그걸 가지고 우리를 압박하는 것"이라며 "한·일간 위안부 합의는 미국의 압력으로 진행됐을 것"이라 추정했다.


정 전 장관은 그 근거로 2015년 봄부터 미국 국방장관과 국무차관 등이 나서 한·일간 과거사를 정리하라는 메시지를 보내왔고 합의 이후 미국 국무장관과 오바마 대통령, 반기문 UN 사무총장 등이 '잘했다'는 전화를 걸어온 것을 들었다.


정 전 장관은 "(일본에 받은) 10억 엔이면 우리 돈으로 100억 원인데 그건 정유라 말 값도 안 된다"며 "한 사람이 1만 원씩만 내서 100만 명이 내면 100억 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금운동을 해서 갚겠다는 식으로 나가면 정부한테도 일본에 저항할 수 있는 힘이 실리고 일본도 감히 이 문제를 가지고 우리를 압박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