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4 (토)
  • 서울 25 °C
  • 인천 26 °C
  • 춘천 25 °C
  • 강릉 21 °C
  • 수원 25 °C
  • 청주 28 °C
  • 대전 29 °C
  • 전주 27 °C
  • 광주 27 °C
  • 대구 32 °C
  • 부산 26 °C
  • 제주 21 °C
  • 울릉도 21 °C
"세월호 참사가 작년인가, 재작년인가요?" 박근혜 망언 (영상)
"세월호 참사가 작년인가, 재작년인가요?" 박근혜 망언 (영상)
김지현 기자 · 01/04/2017 11:33AM

YouTube 'NocutV'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작년인가, 재작년인가요? 그때 세월호 참사가 벌어졌는데…"


새해 첫 날인 지난 1일 청와대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갑작스런 기자 간담회를 가진 박근혜 대통령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이날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기자 간담회를 열어 혐의에 대한 억울함만을 호소했던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관련 해명을 하던 중 황당한 발언을 했다.


"작년인가, 재작년인가요? (그때 세월호 참사가 벌어졌는데) 대통령이 밀회를 했다. 이런 정말 말도 안 되는, 누가 들어도 얼굴 붉어질..."


세월호 참사는 아직도 온 국민의 가슴에서 지울 수 없는 슬픔으로 남은 국가적 비극인데, 박 대통령은 정녕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2014년 4월 16일'을 잊은 것일까. 아니면 자신에게는 대수롭지 않은 사건에 불과했던 걸까.


인사이트청와대


아무튼 박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현재 큰 논란을 사고 있다. 어떻게 대통령이란 사람이 3년 전에 일어난 세월호 참사 날짜를 몰라 기자들에게 묻냐는 것이 그 이유다.


'사라진 7시간' 등 자신과 관련한 수많은 의혹이 쏟아지는 세월호 참사 날짜를 기억 못한 박 대통령.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를 어떤 마음으로 대했는지를 알게 해주는 가운데,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은 "제가 가족이 없지 않습니까", "저녁이 되면 오히려 더 피곤해져요" 등의 난해한 발언을 쏟아내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열 번 읽어도 절대 이해할 수 없다는 박 대통령 '7시간 해명'박근혜 대통령이 기자들과의 신년 인사회에서 특유의 '비문'을 수차례 구사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