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4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141일 결석 특혜 아니다" 뻔뻔한 정유라 청담고 전 교장 (영상)

NAVER TV캐스트 '비디오머그'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국정 농단'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가 고교시절 받은 출석 특혜 의혹에 대해 해당 고등학교 전 교장이 전면 부인했다.


지난 22일 서울시의회 행정 사무감사에 정유라 씨가 졸업한 청담고등학교 전·현직 교원 11명이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박창호 전 교장의 발언들이 주목받았다.


정 씨는 청담고 3학년 시절 141일이 공결 처리됐지만 청담고 측은 특혜가 아니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오경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전 교장에게 "전무후무한 141일을 특혜를 주나?"고 질의했다. 박 전 교장은 "특혜 아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오 의원이 "141일이 특혜가 아닌가?"라고 재질문하자 박 전 교장은 "아닙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NAVER TV캐스트 '비디오머그'


이번에는 질문을 바꿔 "141일을 준 전례가 있나?"라고 오 의원이 묻자 "그건 제가 파악 못 해...모릅니다"라고 박 전교장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박 전 교장은 과거 최순실 씨가 준 돈 봉투와 쇼핑백을 받았다고 진술한 부분과 정 씨의 출결 현황을 봤을 때 일종의 특혜가 있었을 것이란 정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결코 아니다. 평생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NAVER TV캐스트 '비디오머그'


이정훈 더불어 민주당 의원이 "대회기간이 아닌 훈련을 이유로 시험기간에 결석하는 것도 출석을 인정해줬다"고 말하자 박 전 교장은 말을 잇지 못했다.


하지만 박 전 교장은 끝까지 "특혜가 아니라 운동선수로 장래를 살아갈 아이에 대해 학생 입장에서 나는 협조해 준 거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한편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정 씨의 청담고등학교 졸업 취소와 함께 관련 교원들에 대한 처벌을 서울시교육청에 요구한 상태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