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서울 30 °C
  • 인천 30 °C
  • 춘천 23 °C
  • 강릉 30 °C
  • 수원 30 °C
  • 청주 31 °C
  • 대전 31 °C
  • 전주 30 °C
  • 광주 30 °C
  • 대구 29 °C
  • 부산 28 °C
  • 제주 31 °C
연예

자신의 고향 아프리카 가나에 '초등학교' 세운 샘 오취리

인사이트월드비전


[인사이트] 김경빈 기자 = 아프리카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고향 가나에 학교를 건립했다.


15일 국제구호개발 NGO인 월드비전은 "샘 오취리가 크라우드 펀딩 '가나 학교 짓기' 프로젝트를 통해 건립한 '572스쿨' 개교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572스쿨'은 지난해 월드비전과 샘 오취리가 진행한 크라우드 펀딩 '오렌지 액트'의 '가나 학교 짓기' 프로젝트 후원금으로 건립된 초등학교다.


당시 총 5203명이 참여해 후원금 7700만원이 모금됐다.


인사이트월드비전


이날 개교식 연설에서 샘 오취리는 "나는 날 지원해준 후원자 덕분에 교육의 특권을 누렸다. 하지만 교육은 특권이 아닌 권리가 되어야 한다"며 모든 아이들은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교육은 인간의 성장을 위한 필수 요소이자 꿈을 이룰 기회"라고 밝힌 샘 오취리는 "'572스쿨'에서 1천 명의 아이들이 교육받을 권리, 꿈 꿀 수 있는 권리를 누릴 수 있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샘 오취리는 "마음을 모아주신 5천 명의 후원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후원자들에 대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인사이트월드비전


김경빈 기자 kyoungb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