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24 (화)
  • 서울 19 °C
  • 인천 20 °C
  • 춘천 17 °C
  • 강릉 18 °C
  • 수원 20 °C
  • 청주 21 °C
  • 대전 21 °C
  • 전주 24 °C
  • 광주 25 °C
  • 대구 25 °C
  • 부산 24 °C
  • 제주 26 °C
  • 울릉도 23 °C
감독 'OK 사인' 났는데도 계속 눈물 흘리는 박보검-김유정 (영상)
감독 'OK 사인' 났는데도 계속 눈물 흘리는 박보검-김유정 (영상)
장영훈 기자 · 10/17/2016 05:47PM

NAVER TV캐스트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감독의 'OK' 사인이 떨어졌는데도 연기에 몰입한 나머지 눈물을 한없이 흘리는 박보검과 김유정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4일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제작진은 박보검과 김유정의 눈물 연기 촬영 현장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촬영분은 홍라온(김유정 분)이 자신을 찾아온 이영(박보검)을 경계하면서 손에 쥐고 있던 칼을 들이미는 장면이었다.


이영은 속상하다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홍라온에게 다가가 손에 쥔 칼을 잡아 자신의 팔찌를 끊어냈다. 이별을 선언한 것이다.


인사이트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홍라온은 당황해 칼을 놓치며 눈을 크게 뜨자 이영은 "뭐라 하든 다 믿어준다 하지 않았느냐"며 "다신 만나자고 하지 않을 것이니 그만하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방송 직후 해당 장면은 시청자들의 안방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촬영 현장도 다를 바 없었다. 박보검과 김유정 역시 연기에 몰입한 탓에 감독의 OK 사인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눈물을 흘린 것이다.


두 사람은 이후 힘든 촬영 현장 속에서도 서로의 어깨를 다독여주고 챙겨주는 등 다정한 면모를 보여 부러움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한편 남장여자 내시를 소재로 한 픽션 로맨스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은 오는 18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NAVER TV캐스트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