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7 °C
  • 강릉 2 °C
  • 수원 -8 °C
  • 청주 -8 °C
  • 대전 -9 °C
  • 전주 -5 °C
  • 광주 -3 °C
  • 대구 -5 °C
  • 부산 -2 °C
  • 제주 5 °C
사회

생활비 아끼려 '다이소' 제품 애용하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박초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부부 내외의 일체 생활비를 월급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검소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매일경제는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대통령 내외가 사용하는 일체의 생활용품을 주로 경복궁역 근처 다이소에서 구매하고 있다"며 "관련 비용은 대통령 월급에서 공제한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이 생활비를 아끼고자 애용한다는 생활용품 전문유통점 '다이소'는 청소·세탁 용품, 주방용품, 욕실용품 등 가격대가 주로 1천 원~오천 원으로 사이로 저렴한 가격대다. 


이는 생활용품 품질 차이가 크지 않은데 굳이 비싼 데서 살 필요 있느냐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생활비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반려동물 사료비다. 


인사이트문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 / Facebook 'moonbyun1'


문 대통령은 반려견 마루·토리, 반려묘 찡찡이 등 반려동물 3마리를 키우고 있는데 최근 반려견 마루의 건강 악화로 약이 섞인 비싼 사료를 먹여야 하다 보니 사료 값만 100만 원이 넘게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 월급으로는 사료비를 계속 감당하기 어려워 사료를 다 먹인 이후부터 마루의 몸보신을 위해 구내식당에서 남는 북어 대가리 등을 떼어다 먹이고 있다고 한다. 


대체로 문 대통령은 소박한 생활을 하고 있지만 예외적으로 거액을 지불한 경우도 있었다.


인사이트문재인 공식 블로그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청와대 관저로 이사하면서 침대를 새로 구매했다. 


홍은동 자택에서 쓰던 침대가 낡기도 했고, 전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를 물려받아 사용하는 것도 내키지 않아 이사하는 김에 침대를 구매하기로 한 것. 


예전 같으면 이 같은 가구 구입도 대통령 특수활동비에서 처리했을 품목이지만, 문 대통령 내외는 직접 개인 신용카드로 결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내외분께서 갖고 계신 카드가 한도가 낮아서 한 번에 결제가 안 됐다"면서 "결국 다른 카드를 다시 받아서 결제를 마쳤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문재인 공식 블로그


이외에도 문 대통령 내외는 청와대에서 손님들과 갖는 식사 관련 비용도 모두 사비로 지불하고 있다. 


업무와 관련된 오찬·만찬은 청와대 경비로 처리하지만, 문 대통령 지인이나 가족들과의 식재료값 등은 엄격히 구분해 사용한다.

 

청와대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문 대통령은 공식 행사를 제외한 생활비를 청와대 예산으로 사용하지 않고 대통령 월급으로 지출하고 있다.


문 대통령 반려견 '마루' 청와대 입성…"퍼스트 도그 됐다"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양산 자택에서 길러온 풍산개 '마루'가 청와대에 입성했다.


박초하 기자 choha@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