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4 °C
  • 강릉 23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7 °C
  • 광주 28 °C
  • 대구 29 °C
  • 부산 26 °C
  • 제주 27 °C
  • 울릉도 22 °C
"다시 일어나고파. 응원해달라"···박유천이 SNS에 남긴 글 전문
"다시 일어나고파. 응원해달라"···박유천이 SNS에 남긴 글 전문
권길여 기자 · 07/18/2017 07:32AM

인사이트

사진 제공 = 더팩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성폭행, 성매매 혐의로 피소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던 박유천이 오래만에 팬들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남겼다.


지난 17일 박유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에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박유천은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크겠냐"면서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처음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잡을 수도 없었다.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다"고 사과했다.


이어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다. 이해 부탁드린다"며 "하루 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다.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박유천이 오랜만에 다물었던 입을 열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그의 연인 황하나씨 또한 장문의 글을 남겨 눈길을 끈다.


황하나 씨는 같은날 인스타그램에 "박유천이 온몸 썩어가며 반성하고 있다"며 "잘못한 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평생 베풀면서 살겠다. 욕은 내게만 해달라"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박유천, 황하나 씨 팬들의 시선은 여전히 사늘하기만 하다.


박유천이 사과문을 남기기 전 황하나 씨와 노래방에서 웃고 떠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


그의 팬들은 황하나 씨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당시, 박유천이 옆에서 웃고 장난치고 있었다고 주장하며 이후 사과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배우 박유천이 소속사 매니저에 둘러싸여 강남구청에 출근하고 있다 / 연합뉴스


다른말 못해요....모든분들께 정말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싶었어요..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방법...사실 자신도없었구요....정말...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정말 죄송해요...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울어도...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클수있을까요..정말 죄송합니다...포털 사이트에 기사뜨는거 너무 싫은데...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죄송합니다..얼마전 다락방과 통화를했는데...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근데요...다시 시작할수있는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거같아요....그냥 정말 죄송합니다...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듣는 얘기들이 많지만...그또한..바로잡을수도없었어요...늘 여러분께 죄송한마음입니다...언제가는 여러분께 직접뵙고...제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결혼또한...여러분들께 미리 말못해 너무 죄송해요...사과조차 못했는데...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이해부탁드릴께요...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있어요...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빌께요...저...하나 응원해주세요...다시한번 미안해요...

Ga(@60026000thep)님의 공유 게시물님,


"박유천♥황하나, 오는 9월 10일 결혼한다"지난해 큰 사건에 휘말린 박유천의 느닷없는 결혼 소식에 연예계가 발칵 뒤집힌 가운데, 박유천과 그의 피앙세 황하나 씨의 결혼식 날짜가 공개됐다.


박유천, 올가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결혼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박유천이 올가을 남양유업 그룹의 손녀와 결혼한다고 밝혔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