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4 °C
  • 강릉 23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7 °C
  • 광주 28 °C
  • 대구 29 °C
  • 부산 26 °C
  • 제주 27 °C
  • 울릉도 22 °C
문 잠긴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세탁기서 발견된 '섬뜩한 쪽지'
문 잠긴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세탁기서 발견된 '섬뜩한 쪽지'
황기현 기자 · 07/17/2017 08:07PM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한 남성이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세탁기 위에 '섬뜩한' 내용의 쪽지를 남겨 보는 이들을 두렵게 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혼자 사는 여자 원룸에 남겨진 편지'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사진 속 쪽지를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은 스스로 여자친구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여자친구가 차로 3시간 30분 거리에 살고 있다"며 "너무 외롭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같이 '외로움'을 달래보겠냐"며 비밀을 보장할 테니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화장실 창틀이나 문틈에 답장을 남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거절하시면 거절한다고 답장을 남겨달라"라며 "좋은 소식 기다리겠다"고 협박에 가까운 요구를 했다.


'외로움을 달래자'는 말은 친하게 지내자는 말로 보일 수 있지만 '성관계를 갖자'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소름 돋는 편지 내용보다 더 무서운 것은 이 쪽지가 문이 모두 잠긴 여성의 집 '세탁기' 위에 있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글쓴이는 "방충망도 제대로 닫혀 있고 문단속을 소홀히 한 적이 없는데도 올려져 있었다"라며 "현재 경찰들이 집에 왔다가 순찰 자주 해준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룸 주인도 CCTV 설치 약속을 해준 상태"라고 글을 맺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소름 돋는다", "집에 몰카 설치됐는지 찾아봐야 하는 거 아니냐", "무서워서 어떻게 살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일부 누리꾼은 글씨체가 여성스럽다며 "조작된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길을 보내기도 했다.


전자 발찌 차고도 또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침입한 20대A씨는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여의사 원룸에 몰래 들어가 금품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