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연예

'신병교육대' 훈련소에서 돌아가신 아버지 '애창곡' 듣고 오열한 양세형 (영상)

인사이트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무한도전 양세형이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전 좋아하던 노래 아빠의 청춘을 듣고 눈물을 쏟았다.


15일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진짜사나이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멤버들이 고된 하루를 마치고 30사단에만 있는 '뮤직데이트'를 청취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여러 사연이 웃음과 울음을 선사했지만, 감동은 마지막 사연인 양세형 동생의 메시지 였다.


인사이트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마지막 사연의 주인공은 양세찬은 "세형이 형. 나 세찬이. 더운데 진짜 고생 많이 하네. 엄마가 형한테 음성 메시지를 남기고 싶어했는데 목 상태가 너무 안 좋아서 내가 대신 읽어줄게"라며 모친의 편지를 읽었다.


양세형의 모친은 "항상 고마운 아들, 사랑하는 아들. 세형아 보아라. 아들 세형아. 힘들지? 그래도 너는 충분히 이겨내리라 믿어. 너는 내 아들이니까. 그리고 정말 고마워. 우리 아들로 태어나줘서"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곧이어 모친의 신청곡 아빠의 청춘이 흘러나왔다. 덤덤하게 듣고 있던 양세형은 노래를 듣자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이 노래는 돌아가신 부친이 생전 좋아하던 애창곡이었다.


양세형은 노래가 끝날 때까지 감정이 복받쳐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이후 양세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희 아버지가 ‘아빠의 청춘’이라는 노래를 굉장히 좋아하셨다. 노래방 가면 항상 그걸 불렀고 되게 행복해하셨다. '죽어도 여한이 없다'는 말을 했는데...그래서 저는 그 노래를 지나가다 들어도 마음이 많이 그렇다"는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Naver Tv '무한도전'


"바캉스 가자"는 말에 속아 군 입대한 무한도전 멤버들'무한도전'멤버들이 '진짜 사나이' 특집을 위해 무한도전 멤버들이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