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서울 27 °C
  • 인천 27 °C
  • 춘천 24 °C
  • 강릉 23 °C
  • 수원 27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7 °C
  • 광주 28 °C
  • 대구 29 °C
  • 부산 26 °C
  • 제주 27 °C
  • 울릉도 22 °C
文대통령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안된다"
文대통령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안된다"
황규정 기자 · 07/06/2017 08:18AM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강력히 반발하면서도 결국 대화와 평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현지 시간) 문 대통령은 독일 베를린궁에서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과 한독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성공과 관련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계속하고 있어 긴장감이 높아지다 군사적 충돌이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동참해줄 것을 독일에 이야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국제적으로 강도높은 제재와 압박을 높이는 것은 당연하나 결국 대화와 평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 독일이 분단을 극복하고 미국과 이란 간의 핵 문제를 중재한 전례가 있는 만큼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협조해주길 당부했다.


한편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독일로 향한 문 대통령은 G20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과 회담을 갖고 대북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속보> 문 대통령 "북한이 선 넘을경우 韓美 어떻게 대응할지 알수없다"오늘(4일) 오전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강하게 경고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