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서울 29 °C
  • 인천 29 °C
  • 춘천 24 °C
  • 강릉 29 °C
  • 수원 29 °C
  • 청주 28 °C
  • 대전 28 °C
  • 전주 30 °C
  • 광주 30 °C
  • 대구 32 °C
  • 부산 32 °C
  • 제주 32 °C
이슈

일본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몰카' 발견한 한국인 커플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일본으로 여행을 떠난 한국인 커플이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한 숙소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안전성 문제가 또다시 불거졌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에어비앤비 몰래카메라 발견'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 A씨는 여자친구와 함께 일본을 여행하면서 에어비앤비를 통해 숙소를 예약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잠자리에 들기 전 A씨는 천장에 붙어있는 화재경보기에 갑자기 '초록색 불'이 들어와 이를 의아하게 여겼다.


그뿐만 아니라 화재경보기가 붙어 있는 위치가 애매했고, 경보기에 나있는 작은 구멍이 침대 방향을 향해 있어 자꾸만 신경이 쓰였다.


처음에는 여자친구와 장난식으로 '몰카 아니야?'라고 말했지만, 설마 하는 마음에 검색을 해보니 숙소에 붙어있는 화재경보기가 '화재경보기형 몰래카메라'와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곧장 화재경보기를 뜯어내 확인해본 결과 그 안에는 소형 카메라와 마이크로SD카드, 온·오프 스위치까지 모두 들어 있었다.


A씨는 "SD카드로 동영상을 확인해보니 (숙소에) 들어올 때부터 발견 전까지 모두 (카메라에) 찍혀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A씨 커플은 이미 지난 1월에도 이곳 숙소를 이용한 적이 있다.


만약 당시에도 몰래카메라가 있었다면 이용객의 사생활이 모두 카메라에 담겼을 가능성이 크다.


A씨는 "일본 경찰에 신고해야 될까. 총영사관도 도움이 안될 것 같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인사이트에어비앤비 


숙박 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는 저렴한 가격에 좋은 숙소를 예약할 수 있어 주머니 가벼운 여행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호스트 신분을 검증하는 절차가 없으며 누구나 숙소 정보만 입력하면 임대가 가능하다.


이용객들은 대개 후기와 사진을 통해 호스트의 신뢰도를 파악하고 숙소를 예약한다.


인사이트일본 오사카 에어비앤비 숙소 침대 밑에서 발견된 몰래 카메라 / 온라인 커뮤니티 


때문에 각종 피해 사례들도 속출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에어비앤비를 통해 일본 오사카 숙소를 예약한 한국인 관광객이 침대 밑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논란이 됐다.


당시 이 카메라는 샤워실과 화장실이 있는 복도를 향해 있었다.


지난 2월에는 일본 후쿠오카를 여행 중이던 한국인 관광객이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한 숙소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자살한 시체를 발견하는 충격적인 사고도 있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전문가들은 에어비앤비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이용객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관련 규정과 대책들이 마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용자들 역시 각국 환경에 따라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신중한 결정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침대 아래에 '카메라' 설치한 일본 '에어비앤비' 숙소 주인의 해명일본의 한 '에어비앤비'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로 '에어비앤비' 숙소 취소당한 한국인한국계 미국인이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로 에어비앤비(Airbnb)로 예약한 숙소를 일방적으로 취소당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