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2 °C
  • 강릉 28 °C
  • 수원 27 °C
  • 청주 28 °C
  • 대전 28 °C
  • 전주 29 °C
  • 광주 29 °C
  • 대구 30 °C
  • 부산 28 °C
  • 제주 30 °C
이슈

자신에게 절 하려는 할머니를 본 문재인 대통령의 반응 (영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지팡이를 내려놓고 자신에게 절을 하려는 할머니를 발견한 문재인 대통령의 반응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19일 문 대통령은 부산 기장군 장안읍에서 열린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여해 축사와 함께 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원전 중심의 발전 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나아가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청정에너지 시대를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월내 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들과 함께 영구정지 세레모니를 마친 뒤 무대에서 내려왔다.


인사이트KTV 


선포식이 마무리되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참석자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하며 다음 일정을 위해 자리를 옮겼다.


그때 빨간색 옷을 입은 손희경 할머니가 갑자기 지팡이를 내려놓더니 문 대통령 앞에 엎드려 절을 했다.


인사이트KTV 


'탈핵, 탈송전탑 원정대'라고 적힌 보라색 티를 입은 할머니 역시 문 대통령에게 연신 고개를 숙였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얼른 할머니들을 일으켜 세운 후 손을 꼭 잡고 할머니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인사이트KTV 


과거 문 대통령은 손 할머니를 만난 적이 있다.


2014년 6월 국회의원이었을 당시 문 대통령은 밀양 위양마을에 자리한 송전탑 반대 움막 농성장을 방문했다.


인사이트2014년 6월 밀양 송전탑 반대 농성장을 찾은 문 대통령과 그 옆에 앉아 있는 손희경 할머니  / 연합뉴스


손 할머니는 그곳에서 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며 몇 날 며칠 농성을 이어가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밀양 주민들의 호소를 귀담아들으며 "무언가 도울 길을 찾겠다. 그러니 목숨을 생각해 극단적인 생각을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무도 송전탑에 관심 갖지 않았던 그때 몸소 밀양까지 찾아와 힘을 실어준 문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하려 부산 기장까지 방문한 밀양 할머니들. 


이날 할머니들은 원전 1호기 영구정지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가 밀양 송전탑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주길 간절히 요청했다.


Youtube '국민방송 KTV'


문재인 “밀양 송전탑 농성장에 공권력 투입 반대”문재인 의원은 밀양 송전탑 반대 농성장을 찾아 주민과 대화해 풀었으면 좋겠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 달라진 대한민국을 가늠할 수 있는 첫 번째 사안이 밀양 송전탑 문제라고 말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