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8 (금)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1 °C
  • 강릉 24 °C
  • 수원 28 °C
  • 청주 28 °C
  • 대전 27 °C
  • 전주 28 °C
  • 광주 29 °C
  • 대구 30 °C
  • 부산 30 °C
  • 제주 28 °C
환경

"무더위 이어지면 대구서 '바나나' 대량생산 가능"

인사이트채널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구에서 바나나를 대량 생산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12일 채널A 종합 뉴스는 경북도 농업기술원 조재욱 연구사와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조 연구사는 "바나나의 생육기간은 90~100일 사이다. (대구에서 바나나 꽃이) 5월 말에서 6월에 핀 걸로 보아 올겨울이 가기 전에 바나나 수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때이른 더위가 찾아온 올해 5월 대구지역은 낮 기온이 30도 이상인 날이 지난해보다 2배가량 많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바나나 성장에 가장 좋은 기온이 27도이기 때문에 올해 같은 날씨가 이어지면 대구에서 특별한 재배 시설 없이도 바나나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최근 대구의 한 가정집에서 바나나 열매가 자라나 화제가 됐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대구 지역에서 바나나 나무는 9월에 잠시 꽃망울만 맺혔다. 


6월 초에 바나나 나무에서 꽃이 피고 열매가 맺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전국민이 신기하다며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인사이트대구 가정집에서 자라난 바나나 / 온라인 커뮤니티


'대프리카' 가정집에서 열린 열대 과일 '바나나' (영상)대구의 한 가정집에서 바나나 열매가 열려 더위를 실감하게 한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