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수화 통역사 눈물 흘리게 만든 문재인 대통령의 '포옹'

인사이트KBS1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생중계하던 KBS1 수화 통역사가 방송 도중 눈물을 훔쳤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유가족 김소형 씨는 무대에 올라 선친에게 바치는 추모글을 낭독했다.


지난 1980년 5월 18일 광주에서 태어나자마자 아버지를 여읜 김씨는 "당신을 포함한 모든 아버지들이 37년 전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주셨다"며 "사랑합니다. 아버지"라고 말했다.


북받치는 감정을 추스르며 추모사를 낭독하는 김씨를 보면서 문 대통령은 안경을 벗고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기도 했다.


김씨가 편지를 다 읽고 퇴장하려 하자 문 대통령은 뒤따라가 김씨를 한동안 말없이 안아줬다.


인사이트KBS1


당시 이 모습을 중계하던 KBS1 수화 통역사는 수화 통역이 끝나고 문 대통령이 김씨를 위로하는 모습을 보며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기념식이 끝난 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화 통역사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이 "오늘 기념식 중 가장 인상 깊었던 눈물"이라며 "오늘 기념식에서 모두가 한마음이었을 거다"라며 공감했다.


인사이트KBS1


5·18 기념식서 유족들 위로하며 눈물 흘리는 문재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이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유족들을 위로하며 눈물을 보였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