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5·18 기념식서 유족들 위로하며 눈물 흘리는 문재인 대통령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유족들을 위로하며 눈물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18 유공자 가족과 광주 시민들을 만났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과 검은색 넥타이를 하고 추모행사를 끝까지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이 발발했던 1980년 5월 18일에 태어난 김소형(37) 씨가 선친에게 보내는 추모글을 듣던 중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터뜨렸다.


민주화운동 당시 태어난 김씨는 아버지가 시위에 참여했다가 계엄군의 총에 맞아 숨진 탓에 아버지의 얼굴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김씨의 사연을 듣고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친 문 대통령은 추모사가 끝나자 자리에서 일어나 무대로 향했다.


이어 김씨에게 악수를 청한 뒤 꼭 안아주며 따뜻한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SBS


한편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오월 광주는 지난겨울 촛불을 밝힌 위대한 촛불 혁명으로 부활했다"며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유공자뿐만 아니라 5·18 민주화운동을 알리기 위해 앞장섰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함께 기리고 싶다며 희생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기도 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