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7 (토)
  • 서울 16 °C
  • 인천 17 °C
  • 춘천 15 °C
  • 강릉 14 °C
  • 수원 17 °C
  • 청주 16 °C
  • 대전 16 °C
  • 전주 15 °C
  • 광주 13 °C
  • 대구 16 °C
  • 부산 16 °C
  • 제주 17 °C
  • 울릉도 14 °C
영부인을 '김정숙씨'로 지칭했다가 누리꾼들에게 뭇매 맞는 기자
영부인을 '김정숙씨'로 지칭했다가 누리꾼들에게 뭇매 맞는 기자
정희정 기자 · 05/14/2017 08:20PM

인사이트

해당 매체의 기사 캡쳐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한 매체의 기자가 영부인 김정숙 여사를 '씨'로 호칭했다가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3일 손 모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서울 홍은동 사저에서 청와대 관저로 이사가는 광경에 대해 보도했다.


그러면서 김정숙 여사를 '김정숙씨'라고 적었는데, 누리꾼들은 나라의 영부인을 부르는 호칭으로는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누리꾼들의 비판이 계속되자 손 기자는 자신의 SNS에 '김정숙씨' 표현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인사이트손 모 기자 페이스북 캡쳐


손 기자는 "메일로 문제제기하는 분들이 적지 않다"며 "자신이 일하는 매체는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도 부인은 '김윤옥씨'로 썼다"고 반박했다.


또한 "대통령 부인을 '여사'로 칭하지 않는다는 것은 내부 논의로 정한 회사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손 기자의 해명에도 일부 누리꾼들은 계속해서 비판에 가세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매체에서 과거 영부인을 '여사'로 지칭했던 기사 링크들을 찾아 비판의 근거로 삼고있다.


실제 누리꾼들이 찾은 과거 기사를 보면 해당 기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를 '여사'라고 지칭하고 있다.


비판이 이어지자 손 기자는 다시 자신의 SNS에 '업데이트'라는 문구와 함께 "그런 시절이 있었다"며 "후보 시절에 그랬고, 집권 초에도 그랬다. 그러나 병기할 수 없고, 통일할 필요가 있어서 그리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해서 회사 방침이 이랬다저랬다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는 과도한 비판이다. 100건을 잘하려해도 1,2건 실수가 나오는 것이 인간의 일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손 모 기자 페이스북 캡쳐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