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국제

'커피 300잔' 분량 카페인 마신 후 저승길 갈 뻔한 학생들

인사이트(좌) Gettyimagesbank (우) MBC '사랑했나봐'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대학생들이 실험을 위해 커피 300잔 분량의 카페인을 마시고 죽을뻔한 아찔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BBC는 한 대학교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무모한 실험을 벌이다 6억 원의 벌금을 선고받은 사건을 보도했다.


영국 뉴캐슬의 노섬브리아 대학교에 재학 중이던 대학생 알렉스 로제타(Alex Rossetta)와 루크 파킨(Luke Parkin)은 지난 2015년 3월 한 실험의 참가자로 자원했다.


이 실험은 카페인 섭취가 운동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하는 실험이었다.


이 두 학생은 아무 의심 없이 연구원들이 건네준 오렌지 주스를 마시고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병원에 실려 갔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알고 보니 연구원들이 카페인 용량을 핸드폰으로 잘못 계산해 0.3g이 아닌 이것의 100배인 30g을 오렌지 주스에 탔던 것.


알렉스는 중환자실에 입원해 몸무게 12킬로가 빠졌고 단기 기억상실증까지 걸렸다. 루크 역시 혈액투석 등의 치료를 받으며 10kg의 살이 빠졌다.


이 사건을 조사한 아담 페럴(Adam Farrer) 검사는 카페인 18g을 섭취하고 사망한 사건을 전하며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당시 실험을 진행했던 연구원들이 실험경험이 적거나 해본 적 없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안전규정을 지키지 않은 학교 측에 40만 파운드(한화 약 6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한편 두 학생은 무사히 건강을 회복해 학교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