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확률 1%' 벽 넘어 기적처럼 살아난 한 뼘 크기 '302g 초미숙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어른 손바닥 한 뼘 크기의 '302g' 아주 작은 아기가 가쁜 숨을 내쉬며 기적처럼 살아났다.


12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체중 302g, 키 21.5cm에 불과한 초미숙아 '사랑'이는 생존확률 1%를 이겨내고 건강하게 퇴원했다.


사랑이는 42살 엄마가 인공수정을 통해 처음으로 갖게 된 축복과도 같은 아이였다.


안타깝게도 사랑이는 엄마가 임신중독증에 걸리면서 24주 닷새 만인 지난 1월 25일 보통 신생아보다 4개월이나 일찍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어른 손바닥 크기밖에 안 되는 사랑이는 출생 직후 심폐소생술로 심장 박동을 살려내야 했고 기관지 안에 약물을 투여 받아 겨우 숨을 쉴 수 있었다.


사랑이는 태어난 지 일주일 만에 몸속에 머금었던 양수가 빠지면서 체중이 295g까지 떨어지는 등 생존의 한계를 넘나들었다.


그렇게 사랑이는 인큐베이터에서 힘겹게 팔다리를 움직이며 169일간 신생아집중치료를 받아야 했다.


다행이도 치료를 받으며 점차 건강을 회복했고 태어난 지 169일 만에 체중이 2.8kg까지 늘어 건강하게 퇴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일반적으로 1kg 미만의 몸무게로 태어나는 미숙아들은 호흡기계, 신경계, 위장관계, 면역계 등 신체 모든 장기가 미성숙하다.


이 때문에 치료를 위해 아무리 작은 주사 바늘을 사용한다 하더라도 그 길이가 아기의 팔뚝 길이와 비슷해 삽입 자체가 쉽지 않고, 단 몇 방울의 채혈만으로도 바로 빈혈이 생길 수 있어 이 또한 쉽지 않다.


수술이 꼭 필요한 상황에서도 너무 작아 수술을 할 수 없어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는 경우도 많다. 


이러한 상황에 302g밖에 되지 않는 사랑이가 단 한 차례의 수술을 받지 않고도 온전한 생존을 이뤘다는 점이 초미숙아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사랑이는 국내에서 가장 작고, 전 세계에서는 26번째로 작게 태어난 아기로 등재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