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에 '기생충' 얼마나 많은지 직접 보여준 일본 스시 장인

인사이트YouTube 'Hiroyuki Terada - Diaries of a Master Sushi Chef'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일본의 대표 요리라고 할 수 있는 스시(초밥) 그리고 사시미(회).


일본 여행할 때는 물론이고 평소에도 깔끔하고 맛있는 일식 요리를 먹기 위해 일식당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사실 일식당까지 찾아갈 필요도 없다. 스시야 그렇다 쳐도, 사시미는 우리나라에서도 생선회로 많은 사람들이 먹는 음식이다.


신선한 제철 생선으로 회를 뜨면 식감과 본연의 맛이 그대로 살아있다.


여기에 소주 한 잔만 걸치면, 그곳이 곧 지상낙원이 아니겠는가.


하지만 분명히 알아야 한다. 익히지 않은 상태에서 날것으로 먹으면 그만큼 부작용도 심한 법.


인사이트YouTube 'Hiroyuki Terada - Diaries of a Master Sushi Chef'


생선 속에 있는 '기생충' 때문이다. 회에 기생충이 있다는 말만 들었지, 실제로 목격하거나 경험한 사람은 드물 것이다.


이제부터 회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마음을 단단히 먹고 기사를 읽어야 한다.


최근 유튜브 채널 'Hiroyuki Terada - Diaries of a Master Sushi Chef'에는 생선 속 기생충의 실태를 고발한 충격적인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평소처럼 생선을 손질하고 있는 요리사의 모습이 보인다.


빛깔이 곱고 신선해 보이는 생선. 하지만 그 살을 발라 뒤집는 순간 끔찍한 현장이 펼쳐진다.


인사이트YouTube 'Hiroyuki Terada - Diaries of a Master Sushi Chef'


생선살 끝에 달린 흰색의 길고 가느다란 물체. 바로 기생충이다.


지금 이 생선은 내장도 모두 깔끔하게 제거한 상태의 생선살이다. 내장은 아닐까 하는 헛된 기대를 하지 말아야 할 것.


생선살을 잘라 단면을 살펴보자 상태는 더욱 심각하다. 수많은 기생충이 빼곡하게 박혀있다.


조금 옆을 잘라보자 말끔해 보인다. 하지만 칼끝으로 쓱쓱 긁어내니 숨어있던 기생충이 나타났다.


해당 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미국에서 활동하는 일본 출신 셰프 히로유키 테라다(Hiroyuki Terada)가 촬영했다.


인사이트YouTube 'Hiroyuki Terada - Diaries of a Master Sushi Chef'


히로유키는 회를 즐기는 많은 사람들이 기생충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어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영상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너무 값싼 횟집은 기생충 등의 위생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아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히로유키는 "회는 반드시 전문 식당, 평판이 좋은 식당에서만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생선 자체의 품질이 떨어져 기생충에 감염됐을 수 있지만, 유통 및 저장 과정에서도 가능성은 충분하다. 생선은 제대로 된 관리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해당 영상에는 매우 충격적인 장면이 포함돼 있습니다.


YouTube 'Hiroyuki Terada - Diaries of a Master Sushi Chef'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