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짜리' 만수르세트 주문한 'VVIP 고객'의 정체가 밝혀졌다

인사이트비버팀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얼마 전 그룹 '빅뱅'의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에서 무려 '1억원'에 달하는 '만수르 세트'가 팔렸다는 소식이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하룻밤에 술값으로만 '1억원' 이상 쓰는 사람들의 정체를 궁금해했다.


1억원은 대한민국 근로자 평균 '연봉'의 약 3배에 달하고, 국내 가장 인기 있는 수입차 'BMW5시리즈'를 구매할 수 있는 돈이다.


당시 버닝썬 측은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VVIP 고객'이었다는 사실만 공개했다.


그런데 최근 '1억원' 짜리 만수르 세트를 구매해 즐긴 사람들의 정체가 밝혀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비버팀


화제의 주인공은 강남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명한 '비버팀'이었다.


젊은 사업가 서보현, 양순태 등이 팀을 이루고 있는 '비버팀'은 각종 SNS를 통해 새로운 정보, 이슈, 패션 등 흥밋거리를 다룰 뿐 아니라 IT, 금융 사업을 론칭하며 다재다능한 면모를 뽐내고 있다.


그들은 최근 사업차 미국 뉴욕 맨해튼을 방문했을 때, 맨해튼 최고 인기 클럽 '마퀴'(MARQUEE)로 자리에서 사상 유례없는 '역대급 매출'을 찍어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자신들의 술값 이외에도 함께 클럽에 갔던 협력 업체 관계자, 현지인, 뉴요커들의 술값도 모두 이들이 결제했다는 사실이다.


인사이트비버팀


비버팀의 놀라운 씀씀이에 감격한(?) 클럽 마퀴의 관계자는 감사의 표시로 모든 전광판과 조명을 '태극기'로 도배해줬고, 양주에 태극기를 꽂아주며 이들을 추켜세웠다.


마퀴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의 결제 금액도 상상 초월이었지만, 그들에게 해준 이벤트는 그 어떤 누구에게도 해준 적 없었다.


인사이트비버팀


또 최근 '비버팀'은 지난 30일 유명 강남클럽서 1억 4천여 만원 이상의 술값을 결제하는 생일파티를 열어 다시 한 번 그들의 재력을 과시했다.


강남 최고 VVIP고객들이 한자리에 모인 생일파티의 주인공은 비버팀의 멤버인 서보현이었다. 


이날 비버팀은 VVIP고객들이 한데 모인 파티에서 15L짜리 최고급 샴페인을 오픈했다.


해당 샴페인은 승리 클럽 ‘버닝썬’에서 판매되는 만수르 세트에 포함된 12L짜리 샴페인보다 더욱 유니크한 것이며, 15L 기준 시중가 약 1 억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이미 SNS상에서 많은 누리꾼에게 화제를 모으고 있는 뜨겁게 젊음을 즐기는 비버팀의 모습을 아래 사진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비버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