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촬영 도중 '10살 오빠' 윤두준한테 실제로 설렌 적 있어"

인사이트KBS 2TV '라디오 로맨스'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김소현이 10살 오빠 윤두준과 연기하며 실제로 설렌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모 카페에서 KBS 2TV '라디오 로맨스'의 종영 인터뷰가 열렸다.


이날 김소현은 아역 꼬리표를 떼고 첫 주연을 맡은 '라디오 로맨스'에서 상대역을 맡은 윤두준과의 연기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극중 윤두준과 함께 연기하며 실제 설렜던 순간으로 김소현은 지수호(윤두준)의 생일을 축하해줬던 장면을 꼽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라디오 로맨스'


김소현은 "실제로 설렜던 건 후반이었는데 저도 그렇고 두준 오빠도 그렇고 오그라드는 것을 천연덕스럽게 못 해서 웃으면서 찍었다"고 수줍게 전했다.


이어 "수호 생일날 집에서 생일 축하한다고 하는 장면이었는데 수호가 자고 일어났고 저는 축하해주는 거였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또 "별거 아닌데 그 장면 자체가 현실 같은 느낌이라 설렜다. 편안했다"고 일상같은 연애의 설렘을 전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무엇일까. 김소현은 공원에서 지수호를 안아줬던 장면을 꼽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TV '라디오 로맨스'


김소현은 "수호를 안아주는 장면이 있었다"며 "그 장면을 좋아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수호라는 캐릭터가 물론 멋있지만 '짠내'가 많이 나고 안타깝다고 느꼈다"며 "진짜 안아주고 싶었고 위로해주는 장면 자체가 좋았다"고 촬영 당시 애틋했던 감정을 전했다.


방송 전 올해 갓 스무살인 김소현과 서른이 된 상대역 윤두준의 무려 10살이나 되는 나이 차가 커플 연기에 우려를 낳기도 했다.


그러나 막상 드라마에서는 실제 연애를 방불케하는 찰떡 호흡으로 시청자들에게 호평받았다.   


인사이트KBS 2TV '라디오 로맨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