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위' 이승훈 "예상보다 기록 잘 나왔다…관중들 감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에서 펼친 첫 레이스에서 기대 이상의 기록을 낸 한국 간판 이승훈이 관중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11일 이승훈은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5,000m 경기를 마친 뒤 언론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5조에서 레이스를 펼친 이승훈은 6분 14초 15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그때까지 달린 10명의 선수 중 중간순위 1위에 올라갔다.


레이스 중반에 속도를 약간 늦추며 체력을 안배했던 그는 막판 스퍼트를 내며 좋은 성적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승훈은 "원래 6분 15~16초대를 예상했는데, 그것보다 잘 나왔다"면서 "관중의 호응 덕분에 마지막에 좋은 스퍼트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스퍼트에 대해 "중반 정도에 속도를 유지하면 막판 스퍼트에 지장이 있을 것 같아서 페이스를 살짝 늦췄다"면서 "마지막에 제가 생각한 것보다 더 속도를 내 만회하고 좋은 기록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 열리는 올림픽이라는 것을 그동안 크게 느끼지는 못했는데, 오늘 경기에서 스타트라인에 섰을 때부터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동받았다"고 자신에게 끝까지 호응을 보내준 관중들에게 감사를 표시했다.


이승훈은 "남자 5,000m에는 워낙 좋은 선수가 많아 오늘 메달까지는 따지 못할 것 같다"며 "그래도 톱10에는 충분히 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실제로 그는 모든 선수들이 레이스를 마친 순간 5위를 기록해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경기 중간에 진행된 인터뷰였기에 자신의 성적을 정확히 예측하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올림픽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 않느냐"며 "가벼운 마음으로 남은 선수들의 경기를 즐기며 지켜보겠다"고 미소 지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자신의 레이스에 90점을 주겠다고 한 그는 "마음 편히 레이스한 결과 좋은 출발을 했으니 남은 10,000m에서도 즐거운 마음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마지막에 있는 매스스타트에 집중하고, 팀추월에서도 후배들과 호흡을 맞춰 메달을 목에 걸도록 준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팀추월에서 제 역할은 앞에서 빠르게 끌어주는 것"이라며 "후배들이 잘 따라와 주면 메달을 따는 것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승훈, 평창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5000m '5위'로 마감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승훈이 아쉽게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5,000m에서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내가 포기하면 대(代)가 끊겨"…이승훈이 장거리에 도전하는 이유남자 스피드스케이팅 5,000m에서 투혼의 레이스를 펼친 이승훈이 '책임감' 때문에 장거리 경기를 고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