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 김연아 음악으로 첫 올림픽서 '개인 최고점' 찍은 피겨 최다빈 (영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 피겨 여자싱글 '간판' 최다빈이 올림픽 첫 데뷔전에서 클린 연기를 선보이며 개인 최고점을 작성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한국 피겨 대표팀은 팀 이벤트(단체전) 예선 통과에 실패해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11일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팀 이벤트 쇼트프로그램 여자 싱글에서 최다빈은 기술점수(TES) 37.16점에 예술점수(PCS) 28.57점을 합쳐 65.73점을 따냈다.


이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최다빈이 작성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프로그램 최고점에서 3.07점이나 끌어올린 개인 최고점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6번 연기자로 나선 최다빈은 영화 '옌틀' OST인 '파파 캔 유 히어 미(Papa Can you Hear Me)'선율에 맞춰 호소력 짙은 연기를 선보였다.


참고로 이날 최다빈이 선곡한 '파파 캔 유 히어 미'는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주니어 데뷔 당시 사용했던 곡으로 알려졌다.


최다빈은 첫번째 점프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30점)에서 수행점수(GOE)를 0.5점을 챙기며 기분 좋게 순항했다.


스텝 시퀀스와 레이백 스핀으로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마무리한 최다빈은 만족한 듯 주먹을 불끈 쥐며 올림픽 데뷔전을 실수 없는 클린 연기로 마무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국 피겨 대표팀은 최다빈이 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를 차지하며 팀포인트 5점을 추가해 총점 13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마지노선인 5위 이탈리아(팀 포인트 26점)와 격차가 13점이나 벌어지면서 아쉽게도 예선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최다빈은 "응원 덕에 최선을 다 할 수 있었다"며 "개인 최고점을 받아 놀랍다. 생각도 못한 점수를 받아서 기분이 좋았다. 개인전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여자 싱글 쇼트는 러시아 출신 선수(OAR)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가 81.06점으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Naver TV '피겨 스케이팅 (평창동계올림픽)'


7번 수술 이겨내고 조국에 첫 평창 '금메달' 안긴 임효준 일상사진 14장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임효준 선수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넘어졌는데도 따라와 '1위' 차지한 한국에 놀란 캐나다 선수들'세계 최강' 한국 쇼트트랙의 위력을 실감한 캐나다 선수들이 "엄청나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