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4 °C
  • 강릉 5 °C
  • 수원 5 °C
  • 청주 6 °C
  • 대전 8 °C
  • 전주 5 °C
  • 광주 5 °C
  • 대구 9 °C
  • 부산 12 °C
  • 제주 11 °C
정치

오빠 김정은이 평창가는 '여동생' 호위하려 붙인 북한 경호원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특급 호위'를 받으며 평창 올림픽을 위해 방남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막식이 개최되는 오늘(9일), 북한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오빠 김정은의 전용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검은색의 단정한 차림으로 등장한 김여정 부부장은 인천공항에서 KTX를 타고 강릉으로 이동했다.


KTX를 타러 가는 김여정 부부장의 앞뒤로는 건장한 체격의 북측 경호원들이 밀착해 경호하며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방남 전부터 관심 대상이었던 김여정 부부장의 경호는 이제까지의 방남 인사 중 최고위층인 만큼 한층 강화된 모습이었다.


북측 경호팀뿐만 아니라 우리 쪽 경호 담당 인력도 김여정 부부장이 이동하는 동선을 따라 삼엄한 경호를 펼쳤다.


김여정 부부장은 공항을 빠져나가는 내내 경호원들에 둘러싸여 이동했으며, 걸음을 옮기는 내내 시종일관 입가에 옅은 미소를 띠었다.


이같은 경호 속에 김여정 부부장은 오늘(9일) 저녁 8시에 열리는 평창 올림픽 개막식을 참관할 예정이다.


그는 2박 3일간 한국에 체류하며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한다. 


인사이트


라커룸서 '방탄소년단' 노래 흥얼거리는 '북한 하키선수들'아이스하키 북한 선수단이 라커룸에서 케이팝을 자주 틀어놓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선수 22명 평창올림픽 참가…"올림픽 사상 첫 단일팀 확정"평창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개·폐회식 공동 입장을 하게 됐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