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황이면 다냐!"···보겸이 멱살 잡자 '많이 컸다'고 일침 날린 허팝 (영상)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허팝과 보겸이 귀여운 싸움을 벌여 구독자들을 즐겁게 했다.


지난 6일 보겸은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형 허팝이랑 맞짱 뜨고 오는 길이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지하 주차장에서 모습을 드러낸 영상 속 보겸은 눈앞에 나타난 유튜버 허팝을 보고 못마땅해 한다.


허팝 역시 보겸을 발견하고는 "(보겸이는) 눈에 뵈는 것도 없네. 보이루!"라고 말하며 그를 도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보겸은 허팝에게 "키가 더 작아졌다"고 공격했지만 허팝은 지지 않았다.


허팝은 "키가 다가 아니지. 얼굴 관리 좀 해라"라며 "지난해에 네가 나한테 연락해서 '이제 유튜브 시작하는데, 허팝님 같이 한 번만 영상 찍어주세요'라고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허팝의 도발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멱살을 잡는 보겸에게 "보황이면 다야? 나 허팝이야!"라고 일침을 날렸다.


끝나지 않는 싸움에 둘은 '100만 구독자'를 달성할 시 유튜브 측으로부터 받는 '골드 버튼'을 걸고 진검승부를 펼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진 사람의 골드 버튼을 박살 내거나 낙서를 하기로 한 두 사람은 밀폐된 공간인 화장실로 들어가 "나 빨간 띠다", "난 2품이다"며 서로의 강함을 드러냈다.


하지만 주먹다짐을 할 것처럼 모션을 취하던 허팝과 보겸은 끝말잇기로 승부를 겨뤄 웃음을 자아냈다.


보겸은 자신의 유행어인 '이꾸요잇'으로 허팝에게 최종 승리를 거뒀다.


승자 보겸은 다음 영상에서 허팝의 골드 버튼에 자신이 더 우위에 있다는 증표로 낙서를 남길 것을 예고했고, 허팝은 좌절하며 "영상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해 폭소를 자아냈다.


두 사람의 골드 버튼을 건 귀여운 말싸움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YouTube '보겸 TV'


'1인분 30만원' 미슐랭 투스타 한정식 먹방 선보인 BJ보겸 (영상)인기 유튜버이자 BJ인 보겸이 1인분에 30만 원짜리 한정식 코스 먹방을 펼쳤다.


30년 만에 헤어스타일 '180도' 바꾸고 '자신감 폭발'한 보겸 (영상)인기 BJ 보겸이 헤어스타일을 바꾼 뒤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선보였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