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서 '장군 복장' 입은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한 조세호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프로불참러'라는 별명을 가진 개그맨 조세호가 MBC 뉴스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했다.


12일 오전 6시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는 영하 15도까지 떨어진 올겨울 최악의 한파로 얼굴이 붉게 얼어붙은 개그맨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날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드리게 됐습니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입니다"라며 자신을 일일 기상캐스터로 소개했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조세호는 "오늘같이 추운 날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오게 됐다"며 "오늘 날씨는 그야말로 굉장히 춥다"고 날씨를 전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도 지금 굉장히 귀가 많이 차갑다"며 "뒤에 보시면 알겠지만 오늘 하루를 시작하시는 많은 분이 출근길에 오르고 있는데,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는 것처럼 두꺼운 외투를 착용한 모습을 보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무한도전' 새로운 멤버가 됐는데 어떠냐"는 앵커의 질문에 "너무나 기쁘고 행복하다"면서 "그래서 날씨는 춥지도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다음 화면에서 조세호는 장군 옷으로 갈아입은 모습으로 등장하며 "겨울 하면 동장군이라서 이 옷을 입게 된 게 아닌가 싶다"고 추운 출근길 아침 방송을 듣는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줬다.


마지막으로 조세호는 "내일 모레면 날씨가 풀린다니 내일 모레까지 잘 참아주길 바란다"며 "체감온도가 영하 20도 가까이 내려가니 따뜻하게 옷을 입었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한편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북극발 한파에 체감 온도가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이 꽁꽁 얼어붙겠다.


오늘(12일) 날씨, 북극발 한파에 체감 온도 '영하 20도'…"너무 춥다"금요일인 12일은 북극발 한파에 체감 온도가 영하 20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이 꽁꽁 얼어붙겠다.


무한도전, '조세호' 정식 멤버로 확정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개그맨 조세호가 MBC '무한도전'의 6번째 정식 멤버가 됐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