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배' 윤종신 무대에 홀로 일어서 '기립 박수' 친 아이유

인사이트Twitter 'dooooly_'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대상 가수' 아이유가 훈훈한 후배의 모습을 보여줘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지난 10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는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음원 부문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골든디스크 본상에는 아이유와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레드벨벳 등 총 11팀이 수상했다.


특히 역주행 돌풍을 일으킨 윤종신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본상을 수상을 하며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인사이트JTBC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많은 아이돌 그룹 사이에서 당당하게 본상 수상자에 이름을 올린 '대선배' 윤종신은 역주행 돌풍을 일으킨 곡 '좋니'를 무대에서 열창했다.


윤종신의 '좋니' 무대가 끝나자 가수석에 앉아있던 아이유는 홀로 일어나 박수를 쳤다.


모든 아이돌 가수들이 앉아 있었기에 홀로 우뚝 선 아이유의 모습은 더욱 돋보였고, 이 모습은 현장에 있던 팬 카메라에 포착됐다.


선배 윤종신 무대에 열띤 호응을 보낸 아이유의 모습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인성도 '대상'감이다"라는 뜨거운 반응이 일고 있다.


한편, 이날 아이유는 본상에 이어 2018 골든디스크 음원 부문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인사이트JTBC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2018 골든 디스크 '대상' 아이유 "아직 많이 슬프고 미안하다" 故 종현 애도가수 아이유가 2018년 골든 디스크에서 본상에 이어 올해의 대상을 받았다.


'가요대전' 사전녹화했지만 '현장 팬들' 위해서 끝까지 노래한 아이유아이유가 사전녹화를 진행했음에도 무대에 올라 현장 팬들을 위해 노래를 불렀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