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정치

한국 위안부 후속 조치에 반발하는 日 아베 "평창 올림픽 안 간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일본 매체들이 우리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를 발표한 것에 대한 반발의 표시로 "아베 일본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보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10일 일본 일간 요미우리 신문은 "정부가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보류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하며 한국 정부를 공격했다.


아사히 신문도 같은 날 "총리 관저 간부가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불참'이라는 구체적 표현은 없었으나 그간 일본 정부의 발언 수위와 언론의 보도 경향을 고려하면 '보류'라는 표현에서 이미 입장이 불참 쪽으로 기울어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된다.


이는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발표에 대한 불만을 일본이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요미우리 신문은 정부의 한 고위관리가 한국의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에 대해 "평가할 것도 없는 이야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12월 28일 박근혜 전 대통령 집권 시절의 우리 정부와 위안부 피해자 위로금 격으로 10억엔의 출연금을 지급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위안부 합의 파기, 재협상 요구, 10억엔 반환 등을 결정하지 않았지만 피해자의 존엄 회복, 상처 치유를 위한 일본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요구했다.


강 장관은 10억엔에 대해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일본 정부와 (처리 방법을) 논의하겠다"고 말하며 당장 돌려보내지 않지만 반환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이어 "국민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후속 조치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위안부 합의 부정하면 아베 평창 참석 어려워" 한국 또 협박하는 日정부고노 다로 일본 외상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아베 신조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이 어렵다고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표 "일본 청년 70%가 아베 지지…일본은 깨어있는 나라" 칭송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청년·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일본 아베 정부의 정책은 칭찬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