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정치

문재인 정부 "한일 위안부 합의, 日에 '재협상' 요구 않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정부가 2015년 한·일 간 위안부 합의를 "부인할 수 없다"며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처리 방향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발표했다.


강경화 장관은 지난 2015년 당시 박근혜 정부가 졸속 처리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부인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는 한·일 관계를 고려한 결정이다.


덧붙여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겠다"고 선언, 파기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합의대로 이행하지도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강경화 장관은 "위안부재단 치유기금에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을 사용하지 않겠으며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로는 진정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경화 장관은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스스로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진정한 사과를 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진실과 원칙에 입각해 역사문제를 다뤄나가겠다"며 "추가적인 후속 조치를 마련해나가겠다"고 끝맺었다.


한편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에 대해 "피해자들의 의견을 안 듣고 일방적으로 추진한, 내용과 절차가 모두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일본 아베, 문재인 대통령 향해 "'위안부' 합의 지켜라" 압박아베 일본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이 약속한 것은 성의를 갖고 실행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