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 (화)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사람들

LG, '제천 화재참사'서 필사적으로 인명 구한 시민 6명에 '의인상' 수여

인사이트(좌) 제천 화재 참사 현장 / 연합뉴스, (우) 이양섭씨 / LG복지재단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LG가 제천 화재참사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의인들에게 '의인상'을 수여한다.


9일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지난해 12월 21일 충북 제천시 스포츠센터 화재현장에서 필사적으로 인명을 구한 이양섭(53), 이기현(29), 이호영(43), 이상화(71)씨, 이재혁(16)군, 김종수(64)씨 등 6명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건물 외벽청소 업체 대표인 이양섭씨는 지인으로부터 "큰 불이 나 도움이 필요하다"는 급박한 연락을 받고 화재현장으로 달려갔다.


인사이트이양섭씨와 아들 기현씨가 시민 구조에 이용한 크레인 (노란 부분) / 연합뉴스


이씨는 건물 8층 난간에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는 시민을 발견하고 아들 이기현씨에게 급박히 크레인 차량을 가지고 오라고 했다.


이들은 건물이 연기에 휩싸여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본인의 감각과 아들의 수신호로 8층 난간에 정확하게 크레인 끝에 달린 바구니를 대 시민 3명을 무사히 구조했다.


건물 내 헬스클럽 관장인 이호영씨는 창문 밖으로 까만 연기가 솟아오르는 것을 보고 불이 난 것을 직감한 뒤 4층과 5층에서 운동을 하고 있던 20여명의 시민을 모두 비상구로 대피시켰다.


이후 남은 사람이 없는지 샤워실, 탈의실 등을 샅샅이 살피느라 정작 본인은 탈출하지 못해 8층 난간에 고립됐다.


인사이트(좌) 이호영씨, (우) 이상화씨 / LG복지재단


다행히 이양섭씨가 동원한 크레인에 올라타 극적으로 구조될 수 있었다.


4층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하던 이상화씨와 손자 이재혁군은 이 관장의 대피 지시에 따라 건물을 빠져나가다 2층 계단에서 불길이 치솟아 더 내려가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었던 여성들이 탈출할 수 있도록 계단 창문 틀을 뜯어냈다.


이상화씨와 이재혁군은 15명을 무사히 건물 밖으로 대피시킨 후 기절했다.


3층 남성 사우나 이발소에 근무하던 김종수씨는 화재 비상벨이 울리자 수면실과 탈의실을 뛰어다니며 사람들을 찾아 비상계단으로 10여명을 안전하게 대피시킨 후 마지막으로 현장에서 빠져 나왔다.


인사이트(좌) 제천 화재 참사 현장 / 연합뉴스, (우) 김종수씨 / LG복지재단


이러한 구조 과정에서 이호영, 이상화씨, 이재혁군, 김종수씨 등 4명은 유독가스를 들이마시고, 화상과 골절 등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LG 관계자는 "많은 사망자를 내 슬픔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이지만, 자신의 생명도 위협받는 상황에서 더 큰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구조활동을 한 의인들의 용기 있는 행동과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의인상 수여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소방당국 "제천 참사 막지 못해 너무 죄송하다"소방당국이 작년 12월 발생한 충북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해 유족들에게 사과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