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독하다고 피하던 친구의 '방귀 냄새'는 사실 건강에 좋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EBS '방귀대장 뿡뿡이'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사람 대부분은 고약한 방귀 냄새를 좋아하지 않는다.


친구 중 누군가 방귀를 뀌었다고 고백하면 코를 막거나 미간을 찌푸리며 면박을 주기도 한다.


하지만 그토록 피하고 싶어 하는 친구의 방귀 냄새는 당신의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방귀 냄새를 맡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치명적인 질병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영국 엑세터 의과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방귀 냄새는 뇌졸중, 심장질환, 암, 치매 등의 병을 예방한다. 


이는 방귀 냄새의 원인 중 하나인 '황화수소(Hydrogen sulfide)'라는 화학물질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황화수소가 체내에 들어가면 사람의 혈액세포 속에 있는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를 보호한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 속 에너지 생산부터 촉진까지 도맡으며, 각종 염증을 조절해준다.


결국 우리 몸이 위험한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수호해주는 보디가드 역할을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ABCs of Death'


실제로 지난 2008년 존스 홉킨스 의과대학의 선행연구에서도 방귀에 들어있는 황화수소가 실험용 쥐의 혈압을 떨어뜨려 고혈압을 예방해준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연구진은 "고농도의 황화수소에 노출되면 죽을 수도 있지만, 방귀에는 아주 극소량 들어있다"고 말했다.


이어 "약간의 황화수소는 실제로 체내에서 에너지 생산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남친과 빨리 '방귀' 트면 더 오래 만날 수 있다"오히려 방귀를 빨리 트면 틀수록 연인 관계가 더욱 깊어진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엘리베이터서 '똥방귀' 뀐 커플이 함께 부른 윤종신 '좋니' 듀엣 버전 (영상)일명 '똥방귀' 몰카로 누리꾼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던 엔조이커플이 이번에는 윤종신의 '좋니' 듀엣 버전을 선보였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