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서울 -4 °C
  • 인천 -4 °C
  • 춘천 -11 °C
  • 강릉 -3 °C
  • 수원 -4 °C
  • 청주 -3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3 °C
  • 대구 1 °C
  • 부산 5 °C
  • 제주 7 °C
사회

'MBC 사장'된 최승호 PD "배현진, 영원히 여왕처럼 살 줄 알았나"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MBC 사장으로 '뉴스타파' 최승호 PD가 내정된 가운데, MBC 파업에도 꿈쩍하지 않고 있는 배현진 MBC 아나운서를 향한 최 PD의 과거 일침이 재조명되고 있다.


무엇보다 배 아나운서를 신랄하게 비판해온 최 PD가 사장 자리에 앉으면서, 배 아나운서가 조만간 앵커 자리에서 내려올 것이라는 방송계 안팎의 분석이 나온다.


지난 8월 최 PD는 자신의 SNS를 통해 화장실에서 물을 콸콸 틀어놓는 배 아나운서를 나무랐다가 좌천된 양윤경 기자의 이야기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화장실에서의 충고 사건으로 선배 기자가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서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요?"라고 되물었다.


인사이트MBC 8시 뉴스 


또 "문재인 후보를 악의적으로 공격하는 리포트에서 배현진 앵커의 멘트를 보며 '진심을 실어 공격하는구나' 생각했다"며 "배 앵커는 태극기부대의 방송이 생기면 최고의 스카우트 대상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최 PD는 앞서 7월에도 MBC 파업 도중 다시 회사로 복귀한 배 아나운서와 끝까지 파업에 참여하다 결국 휴직, 프리랜서의 길을 선택한 다른 아나운서들을 비교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최 PD는 "배 앵커가 이토록 장수하는 이유는 2012년 파업 도중에 대열에 이탈해 돌아갔다는 것에서 찾아야 할 것"이라며 우회적으로 배 아나운서를 비판했다.


인사이트영화 '공범자들' 


MBC 전 사장이 해임되고 파업이 마무리되면서 일각에서는 배 아나운서가 종편으로 이직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러나 배 아나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여전히 MBC 뉴스 앵커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오늘(7일) 오후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최 PD를 신임 MBC 사장 내정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최 PD는 해직PD에서 사장으로 다시금 MBC에 몸 담그게 됐다.


인사이트영화 '공범자들' 


1986년 MBC에 입사해 시사교양국 PD로 활약한 그는 2010년 PD수첩 제작진으로 일할 당시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다루고, 2012년 파업에 참여했다가 해직됐다.


이후 독립언론 뉴스타파에서 PD와 앵커로 활동했으며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언론 장악을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 '공범자들'을 제작해 주목을 받았다.


최 PD는 MBC 사장 최종 후보 면접에서 "사장은 보도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 보도는 기자들이 알아서 하는 것이고 특별히 방향성을 주고 영향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 사장으로 임명된 최 PD의 임기는 지난달 13일 해임된 김장겸 전 MBC 사장의 잔여임기인 2020년 주주총회 때까지다.


보고 나면 이명박에 분노한다는 영화 '공범자들', 유튜브서 2주간 공짜공영방송의 몰락을 그린 영화 '공범자들'이 오는 20일부터 유튜브를 통해 2주간 무료 공개된다.


'피구경기'서 배현진 맞혔다고 쫓겨난 아나운서, 다음주 MBC 돌아온다"피구경기를 하다가 배현진을 공으로 맞혔다는 이유로 쫓겨났다"는 MBC 아나운서가 드디어 다음 주 방송에 복귀한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