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공개적으로 사과 할 일 아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어젯밤 강남에서 삼중 추돌 교통사고를 낸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지난 28일 오후 7시 40분께 태연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부근에서 운전 부주의로 앞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택시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로 인해 택시는 앞에 있던 다른 일반 승용차와 부딪혔고, 결과적으로 삼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 오늘(29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남기며 처음으로 이번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그는 먼저 걱정한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택시) 기사님께는 사과드렸고, 몇몇 분들은 저의 컨택을 원치 않았다"며 "오해가 생겨 말씀드린다. 좀 더 조심히 운전하겠다"고 적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하고 욕한 사람들에게 합의해주지 말고 고소를 하자는 한 누리꾼의 댓글에 "그럴 예정"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더불어 한 팬이 공개적으로 사과글을 올려줬으면 좋겠다고하자 그는 "당사자들에게 사과해야 하는 일이다. 사고 처리는 잘 마무리됐으니 걱정 말라"며 "걱정해줘서 너무 고맙고 항상 운전 조심하겠다"고 답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한편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태연은 음주 상태가 아니었으며 추후 조사하기로 하고 집으로 돌아갔다. 


사고 피해자인 택시 승객 2명은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승용차 운전자는 아프다고 하지 않아 귀가했다.


이에 대해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태연의 운전 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한 점에 사과하면서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경찰 "태연 벤츠에 '검은색 푸들' 있었다 목격자 나와···사고 연관성 조사"소녀시대 태연의 교통사고 당시 태연의 승용차 조수석에 반려견이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