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이국종 교수 "귀순 북한 병사 장기 오염 심각, 열흘이 고비"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전날(13일)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상태가 알려졌다.


14일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 이국종 교수는 전날 수술한 북한 병사에 대한 상태를 전했다.


지난 13일 오후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북한 병사 한 명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왔다.


이 병사는 군사분계선을 넘는 과정에서 총격을 당해 5~6곳에 총상을 입은 채 구조돼 오후 4시 40분께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헬기로 이송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귀순 병사에 대한 수술은 이 교수가 맡았고 5시간에 걸쳐 수술을 진행했다.


이 교수는 "수술을 더 이어가면 환자가 체력적으로 버틸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해 이날 수술을 마쳤다"라며 "앞으로 2차, 3차 수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귀순 병사의 상태는 불확실해졌고 이날 이 교수는 "앞으로 열흘 동안이 고비"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장기가 변으로 심각하게 오염돼 있고, 출혈이 심해 쇼크 상태에서 수술했기 때문에 상처가 잘 낫지 않고 있다"라며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섣불리 말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차 수술은 내일(15일)이나 모레 환자의 상태를 보고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14일 합동참모본부는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해 북한군이 귀순 병사에게 40여 발을 사격했다고 밝혔다.


서욱 합참 작전본부장은 "어제 오후 3시 14분쯤 판문각 남쪽에서 이동하는 북한군 3명을 관측했고, 이후 북한군 1명이 지프를 타고 돌진해 남쪽으로 오는 것을 식별했다"며 "북한군 3명과 적 초소에 있던 1명이 (귀순 병사를) 추격해 사격했고, 40여 발을 사격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노재천 합참 공보실장 / 연합뉴스


이어 "3시 31분에는 귀순자 1명이 군사분계선 (남쪽) 50m 지점에서 쓰러져 낙엽 사이에 들어가 있는 것을 식별해 대비태세를 격상한 뒤 3시 56분 간부 3명이 포복으로 접근해 (귀순 병사를)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유엔군사령부는 이번 귀순 사건으로 부상을 입은 한미 군 장병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귀순 북한 병사 총상, '아덴만 영웅' 이국종 교수가 집도총격을 받고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남한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