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귀순 북한 병사 총상, '아덴만 영웅' 이국종 교수가 집도

인사이트(좌) 귀순한 북한 병사, (우) 이국종 교수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총격을 받고 남한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북한 병사 한 명이 귀순했다고 밝혔다.


북한 병사는 귀순하는 과정에서 총격을 당해 5~6곳에 총상을 입고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으로 옮겨졌다.


5시간에 걸친 수술 끝에 이 병사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 완쾌 여부는 후속 수술과 치료 경과를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군과 경찰 등에 따르면 귀순한 북한군 병사는 이날 오후 4시 40분께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헬기로 이송돼 곧바로 수술실로 옮겨졌다.


수술은 중증 외상치료 전문의 이국종 교수가 맡았다.


이 교수는 2011년 우리 군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의 여명' 작전 당시, 피랍 선박인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치료를 맡아 완치시킨 의사로 유명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교수는 북한 병사의 총상이 대부분 관통상이어서 7∼8곳 장기 손상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수술을 더 이어가면 환자가 체력적으로 버틸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해 이날 수술을 마친 것"이라며 "환자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앞으로 2차, 3차 수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연합뉴스


귀순한 병사는 마른 체형에 2~30대로 추정되며 구릿빛 피부에 짧은 머리를 하고 있다.


병사(하급 전사) 군복을 입고 있었으나 정확한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합참은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정확한 상황을 확인할 방침이다.


<속보>"판문점 통해 북한군 1명 귀순…북한군 총격 받아 부상"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북한군 1명이 귀순하는 과정에서 총격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