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공기업 간부, '여직원 성추행' 후 항의하자 '머리채' 잡고 폭행까지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대기업의 성추문 파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공기업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폭행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9일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LX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의 간부 A씨가 여직원 B씨를 성추행한 후 폭행까지 한 사실이 드러났다.


하지만 LX공사는 해당 간부에 대해 3개월 감봉이라는 '솜방망이' 처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LX공사 감사자료에 따르면 간부 A씨는 지난 2015년 6월 12일 근무시간 중 술을 마신 뒤 회사로 복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만취 상태에서 A씨는 근무 중이던 여직원 B씨에게 2시간가량 폭언과 함께 성추행을 일삼았다.


B씨는 수치심을 참으며 퇴근 시간이 되자마자 A씨에게 벗어나기 위해 서둘러 사무실을 빠져나가려 했지만, 이를 본 A씨는 B씨를 향해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폭행 과정에서 A씨는 공포에 질린 B씨의 머리채를 잡고 9m 가량 끌고 다니며 구타했다.


B씨는 벽 모서리에 부딪히고 바닥에 구르는 등 전신에 타박상을 입어 입원치료 3주를 요하는 상해진단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건 당일 B씨는 LX공사에 이 사실을 알렸지만, 사건 경위서에는 B씨가 당한 폭행과 성추행, A씨의 근무시간내 음주와 같은 내용은 삭제된 채 보고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보고 과정에서 사건 피해자인 B씨를 상대로 조사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전 간부 A씨는 만취한 상태에서 회사를 방문한 고객에게 폭언과 폭행을 저질렀던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지만 이 또한 회사 측은 은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LX공사 관계자는 "이 사안에 대해 본사 자체에서 감사를 벌여 해당 가해자 간부에 대해 1계급 강등 조치를 시켰다"고 답변했다.


한편 LX공사에서 발생한 성희롱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인천지역본부 모 지사에서 간부들이 여사원을 성추행한 사건이 있었고 LX공사 측에서 이를 축소하려던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한샘 성폭행 논란' 재수사 청원 '1만명 돌파'…소비자 "불매운동"가구업체 한샘이 사내 성폭행 사건으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해당 사건을 재수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대카드 성폭행 피해자 "상사가 무시해"···사측 "개인적 조언일 뿐"현대카드 여직원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 가운데 센터장의 대처가 도마 위에 올랐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