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10명 중 4명 "'공부'하느라 하루에 6시간도 못 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고등학생 10명 중 4명은 잠을 하루 6시간도 못 자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교육부에서 받은 '2016년도 학생 건강검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수치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당 조사는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 전국 765개 표본학교 학생 8만 2,88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하루 6시간 이하로 잠을 자는 초등학생의 비율은 3%였지만, 중학교로 올라가면서 12%로 높아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등학생의 경우 전체 43.9%가 하루에 6시간도 자지 못 한다고 답변했다.


성별로 보면 남고생은 6시간 이내 수면 비율이 35.6%인데 비해 여고생은 무려 52.9%나 달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하루 6시간 이내로 자는 고교생 비율은 대전지역이 61.6%(남학생 59.6%, 여학생 63.7%)로 가장 높았다.


50.4%를 기록한 경북지역이 대전의 뒤를 이었고, 부산(49.2%)과 서울(48.9%)·제주(48.5%) 순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특히 인천의 경우 여고생은 49.2%가, 남고생은 20.9%가 6시간 이내로 잔다고 밝혔는데 남녀 간 비율 차이가 28.3%포인트로 전국에서 가장 컸다.


제주 지역은 유일하게 6시간 이내로 자는 남학생의 비율(48.9%)이 여학생(48.1%)보다 높았다.


이에 전문가들은 수험생의 사교육과 자습 등 학업 부담이 수면 부족의 가장 큰 원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 / 연합뉴스


청소년기에 잠이 부족하면 성장·발달과 건강은 물론 학업 성적과 주의력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학업과 입시에 대한 부담으로 고등학생 절반가량이 6시간도 못 잔다"며 "학업 능력만큼 중요한 것이 건강이므로 자정까지 하는 무리한 야간자율학습이나 의무적 0교시 운영 등은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랜 학업과 취업 준비에 지친 20대···정신질환 급격히 증가오랜 학업과 취업 준비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20대의 건강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