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0 °C
  • 인천 0 °C
  • 춘천 -8 °C
  • 강릉 2 °C
  • 수원 -1 °C
  • 청주 0 °C
  • 대전 0 °C
  • 전주 2 °C
  • 광주 1 °C
  • 대구 0 °C
  • 부산 3 °C
  • 제주 7 °C
스포츠

안정환 "월드컵에 한국보다 못하는 팀 없다…감독·선수 모두 알아야"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모로코와 맞대결에서 참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에 안정환이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지난 10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30분 스위스 티쏘 아레나에서는 한국 축구 대표팀과 모로코 축구 대표팀의 원정 평가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2군급 선수들을 내세운 모로코에 1-3으로 대패했다.


모로코는 한국 수비진이 무너진 틈을 타 전반 10분 만에 2득점에 성공했고 선수들이 전열을 가다듬기 전인 후반 2분에 쐬기 골을 넣었다.


반면 한국은 후반 21분 구자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무득점 패배를 면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실망스러운 경기력에 중계 해설을 맡았던 안정환도 여러 차례 한숨을 쉬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안정환은 실점 상황을 설명하며 "수비가 미리 각도를 좁혀야 했다", "수비 간격이 지나치게 좁다"라며 수비수들의 집중력을 지적했다.


경기가 1-3로 마무리될 때는 "선수들이 지더라도 할 만큼 해야 한다"라며 "좀 더 부딪치고 다가가는 게 필요하다. 축구가 안 돼도 이렇게 안 될 수 있나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에) 한국보다 못하는 팀은 없다. 모두가 알아야 한다"라며 "모로코만큼 하지 못하는 팀도 없다고 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안정환은 "내가 히딩크 감독이어도 한국대표팀은 맡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와 모로코를 상대로 한 유럽 2연전에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으나 잇따른 참패로 비난 여론을 잠재우지 못했다.


경기에서 지더라도 선전을 기대했던 팬들의 신 감독과 선수들을 향한 비난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손흥민 PK 만회골' 한국, 모로코에 1-3 완패…유럽원정 2연패한국 축구대표팀이 유럽 원정 두 번째 평가전에서 러시아에 이어 1.5군 모로코에 다시 완패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