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방송·드라마

자기 친구랑 바람핀 남자친구 성기 찢어지자 수술해주는 간호사 여친 (영상)

인사이트MBC '병원선'


[인사이트] 박초하 기자 = '병원선' 하지원이 간호사 권민아에게 바람피운 남자친구의 수술에 참여토록 지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병원선'에서는 자신의 친구와 바람난 남자친구의 수술방에 들어간 유아림(권민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유아림은 외과 의사 송은재(하지원 분)의 간이식 수술을 참관한 후 틈만 나면 수술실을 들락거리며 수술방 간호사가 되기를 꿈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병원선'


그런 유아림에게 송은재는 의학 관련 책을 주며 "공부해서 이틀에 한 번 테스트하자. 통과하면 간단한 수술부터 같이 해보자"고 기회를 줬다.


이날 두 남녀 함께 밤을 보내려다가 남자의 음경이 찢어져 병원선에 실려 오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병원선'


유아림은 그 남자 환자가 남자친구임을 안 동시에 자신의 친구와 바람이 났다는 사실도 알게됐다.


남자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겠다고 수술을 거부했지만 송은재는 "음경 백막파열 경우 두 시간 이내 치료 받지 못하면 기능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병원선'


병원선에서 수술까지 하게 되자 유아림은 "이런 놈 수술 왜 해주냐. 수술해주지 마라"고 분노했지만 송은재는 간호사로서 프로의식이 없다며 야단쳤다.


송은재는 유아림에게 "스크럽하고 와서 수술에 참가해라"며 "남자에 배신당한 유아림이 아니라 간호사로서 환자 치료에 동참해라"며 "못 한다면 지금 이 시간 이후로 수술방에 한 발짝도 들일 수 없다. 그래도 못하겠나?"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병원선'


송은재의 말을 듣고 각성한 유아림은 눈물범벅이 된 얼굴로 스크럽을 마치고 수술방에 들어가 진지하게 수술에 임했고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유아림은 남자친구를 향한 원망과 꿈을 향한 열망을 오가는 섬세한 감정연기와 송은재의 지도하에 한 단계 더 성장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병원선'


Naver TV '병원선'


"엄마 살리려 애썼지만…" 사망선고 내리며 눈물 흘리는 '병원선' 하지원 (영상)'병원선' 하지원이 엄마를 살리려고 심폐소생술하며 애썼지만 결국 직접 사망선고를 내리며 참아왔던 눈물을 흘렸다.


박초하 기자 choha@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