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라이프

사전치면 '실제로' 나오는 한국인도 잘 모르는 표준어 7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조선의 제4대 임금 세종은 국민을 위해 '훈민정음'을 창제하여 1446년 반포했다.


이후 1894년 갑오개혁에서 한국의 공식적인 나라 글자가 됐고, 1910년대에 이르러 한글학자인 주시경이 '한글'이라는 이름을 사용했다.


한국어는 자음 19개, 모음 21개 총 40개의 조합으로 단어 하나하나가 완성된다. 현대 한글은 낱자를 엮어 약 1만 글자 마디를 쓸 수 있으며, 이중 약 2천여 개의 글자가 99%의 사용 빈도를 나타낸다.


때문에 세상엔 한국인들도 모르는 수많은 한국말이 존재한다. 이 단어가 사전에 있을까 싶은 귀여운 음성의 단어도 있고, 비속어스러운 표준어도 있다.


이래봬도 자랑스러운 한국어인 알고 보면 '깜짝' 놀라게 되는 표준어를 소개한다.


1.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얼핏 읽으면 '욕'같은 '붴'이라는 단어는 '부엌'을 뜻하는 준말이다. 해당 단어는 '붴이', '붴만'이라고 활용할 수 있다.


2. 개치네쒜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외계어의 조합으로 보이는 해당 단어는 재채기를 한 뒤에 내는 소리를 가르키는 감탄사이다. 옛말에 이 소리를 외치면 감기가 들어오지 못하고 물러간다는 말이 있다.


3. 시발


인사이트영화 '그날의 분위기'


격한 음절로 '욕'을 떠올리게 하는 '시발'은 '일이 처음으로 시작되다'라는 뜻을 가진 표준어이다. '시발역'은 기차나 전차 따위가 처음 출발하는 역이며, '시발시간'은 차 따위가 맨 처음 떠나는 것을 의미한다.


4. 익힝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익힝'은 무거운 짐을 들거나 아플 때 힘을 쓰면서 내는 소리다. 귀여운 애교 섞인 말같은 해당 단어는 "아이구, 배야! 익힝" 등으로 쓰일 수 있다.


5. 얄라차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무엇인가가 잘못되었음을 이상하게 여기거나 어떤 것을 신기하게 여길 때 내는 감탄사이다.


6. 어뜨무러차


인사이트MBC '심야병원'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릴 때 "어뜨무러차"라고 말할 수 있다. 사전에는 아이를 안아서 들어 올릴 때도 이 소리를 낸다고 쓰여있다.


7. 씨불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씨불대다', '씨불이다', '씨불거리다'는 주책없이 함부로 자꾸 실없는 말을 하는 것을 뜻한다. 사투리 같기도 한 이 단어는 "무슨 소리를 씨불거리고 있어?"라고 쓸 수 있다.


서울 사는 친구들은 못 알아듣는 부산 사투리 10부산 사람들은 표준어처럼 흔하게 사용하지만 서울 사람들은 몇 번을 들어도 잘 못 알아듣는 사투리에 대해 알아보자.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