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9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240번 버스' 사건 처음 알린 누리꾼 "미안한 마음 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240번 버스 사건'과 관련한 논란이 확산되자 온라인에 최초로 목격담을 올렸던 누리꾼이 해명에 나섰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버스 처음으로 글쓴이라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글쓴이는 지난 12일 동일한 커뮤니티에 '240번 버스' 사건의 목격담을 처음 올린 누리꾼으로, 이 글은 사건이 알려지게 된 결정적 계기가 됐다. 


글쓴이는 글에서 "처음 글을 쓰게 돼서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 같아 가슴이 너무 두근거리고 정신이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4살 정도로 어려 보였다'라고 쓴 것은 아이의 나이를 확실히 알지 못해서였다"며 내리는 옆모습만 보고 어리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는 목격담에서 글쓴이가 '(아이가) 4살 정도로 어려 보였다'고 한 것과 달리 아이의 실제 나이가 7세로 밝혀지자 이에 대한 해명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또 "아기 엄마가 소리치며 기사님을 부를 때부터는 솔직히 아기 엄마만 보고 있어 그 주변 교통상황과 차선은 솔직히 눈에 들어오지 않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조사에서 버스기사가 "아이 엄마가 하차를 요구하던 당시 버스가 이미 2차선에 진입해 안전을 생각해 하차시키지 않았다"고 증언하자 이에 대해 해명한 것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좀 더 상황을 살피고 글을 썼어야 했나 후회되기도 하고 괜히 아이를 찾으셨는데 이렇게 기사화돼서 불편하게 만들었을 아이 엄마와 아이한테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며 사과했다.


글쓴이는 끝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답답하고 괜히 죄인이 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며 답답한 심정을 밝혔다. 


이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기사님께 사과하는 말이 하나도 없다", "온라인에 고발글을 올릴 생각이면 최소한 사실에 기반해야 하지 않나?", "너무 경솔했다"며 글쓴이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글쓴이는 현재 앞서 쓴 목격담을 지우고 커뮤니티를 탈퇴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TN


한편 지난 11일 온라인을 중심으로 '건대입구역 버스정류장에서 240번 버스가 먼저 내린 어린 딸을 뒤따라 내리지 못한 어머니를 그대로 태운 채 운행했다'는 목격담이 퍼졌다. 


목격담은 "버스 기사가 아이 엄마가 울부짖으며 사정하는데도 무시하고 계속 운행했다"고 밝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으며 이에 서울시가 CCTV를 확보하는 등 진상 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논란의 '240번 버스' 당시 CCTV 영상 공개시내버스가 어린아이만 내려놓고 엄마만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당시 CCTV영상이 공개됐다.


240번 버스 기사 딸 "아버지는 승객을 무시하거나 욕하신 적 없다"'서울 240번 버스 사건'이 논란인 가운데 해당 버스 기사의 딸이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아버지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