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논란의 '240번 버스' 당시 CCTV 영상 공개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시내버스가 어린아이만 내려놓고 엄마만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당시 CCTV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2일 YTN은 서울 240번 시내버스에서 아이가 내리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에 따르면 11일 오후 6시 30분경 서울 건대역 버스 정류장으로 240번 버스가 들어온다.


승객 10여 명이 차례로 내린 다음 문이 닫히기 직전 7살 여자아이가 뛰어내린다.


인사이트YTN


버스는 문이 닫히자마자 속도를 내 빠르게 정류장을 빠져나간다.


그러나 아이의 엄마는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상황이었다.


아이의 엄마에 따르면 당시 버스를 세워달라고 소리를 지르며 요청했지만, 기사는 다음 정류장에 도착한 뒤에야 버스를 멈췄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승객들이 SNS에 올린 글 등을 통해 비판 여론이 들끓자 서울시도 진상 조사에 나섰다.


인사이트YTN


서울시는 "240번 버스 기사를 불러 경위서를 받았다"며 "내부에 설치된 CCTV 영상도 입수해 분석했다"고 밝혔다.


버스 기사는 문을 닫고 출발하는 순간에는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기사가 이미 다른 차선으로 진입한 상황이라 위험하다고 판단해 다음 정류장에서 아이 엄마를 내려준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TN


240번 버스 기사 딸 "아버지는 승객을 무시하거나 욕하신 적 없다"'서울 240번 버스 사건'이 논란인 가운데 해당 버스 기사의 딸이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아버지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