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격무에 시달리다 '어금니 2개' 절개한 문재인 대통령

인사이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 임시배치와 관련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던 지난 8일 치아 임플란트를 위한 '기초공사'를 했던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금요일 오후 대통령께서 임플란트 시술을 위해 왼쪽 어금니 윗니 두 개를 절개했다"며 "그리고 나서 사드 메시지를 다듬고 또 다듬어서 저녁때 메시지를 냈다"고 말했다.


실제로 11일에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의 볼이 임플란트 '기초공사' 탓에 약간 부어올라 있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치아 임플란트 시술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자서전인 '문재인의 운명'에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으로 일할 당시 격무에 시달린 탓에 치아를 뽑은 경험을 적어 놓았다.


문 대통령은 자서전에서 "나는 첫 1년 동안 치아를 10개쯤 뽑았다"면서 "나뿐 아니라 이호철 비서관과 양인석 비서관을 비롯해 민정수석실 여러 사람이 치아를 여러 개씩 뺐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웃기는 것은 우연찮게도 나부터 시작해서 직급이 높을수록 뺀 치아 수가 많았다"며 "우리는 이 사실이야말로 (치아 건강에) 직무 연관성이 있다는 확실한 증거라고 우스갯소리를 했다"고 적기도 했다.


14년이 지나 재차 임플란트 시술을 하는 것도 문 대통령이 최근 격무에 시달린 탓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집무실을 비서동인 여민관으로 옮기고 나서 참모들과 수시로 토론을 하는가 하면 관저로 돌아간 후에도 밤늦게까지 보고서를 읽는다는 사실은 익히 알려진 얘기다.


최근에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등으로 안보 위기가 고조돼 한치도 긴장을 풀 수 없는 데다 극동경제포럼 참석차 방문한 러시아 일정 1박 2일도 소화하는 등 강행군이 이어지며 체력적으로도 부담을 느꼈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이 '이니 시계'를 청소노동자에 먼저 선물한 이유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들도 못 구한다는 이른바 '이니 시계'를 청와대 경내 청소노동자들과 여성 경찰관에게 우선 지급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