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국정원이 박근혜 주연 영화 만들면 '30억' 주겠다 제안했다"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국가정보원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국가정보원이 유명 영화감독에게 30억을 대주겠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주연의 영화제작을 종용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한겨레는 충무로에서 실력파로 알려진 한 중견 감독 A씨가 국가정보원 직원으로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주연의 영화 제작을 종용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13년 말 강남의 한 횟집에서 국정원 직원을 만났다.


국정원 직원은 A씨에게 영화 '에어 포스 원'을 예로 들며 "애국 영화, '국뽕' 영화를 만들면 제작비를 지원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영화 '에어 포스 원'


'에어포스원'은 미국의 대통령이 직접 테러범을 무찌르는 줄거리의 할리우드 영화다.


국정원 직원은 "미국에서는 대통령이 주인공인 안보 의식 고취 영화가 많고 흥행도 많이 한다"며 "대통령이 직접 액션도 하는 히어로 물 만들면 영화로도 안보를 할 수 있다"고 A씨에게 설명했다.


이어 "애국 영화, '국뽕'영화를 만든다면 약 30억원 정도는 지원해줄 수 있다"며 구체적인 액수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A씨는 "국정원이 진짜 연출을 할 생각이 있는지 확인해보려는 느낌이었다"며 "그런 영화를 만들 생각은 없어서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았다"고 매체에 밝혔다.


인사이트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연합뉴스


한편 해당 보도가 알려지면서 박근혜 정권 당시 자행됐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은 특정 문화예술인·단체 등을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지원에서 배제하면서 반대로 정권에 입맛에 맞는 문화 예술 사업에는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사건이다. 


헌법에서 보장하는 예술의 자유를 침해하고, 법률로 정한 국민의 문화적 권리와 문화 다양성을 훼손한 이 사건은 박근혜 정권의 몰락을 초래하기도 했다.


블랙리스트는 방송, 영화, 연극, 문학 등 문화 예술 산업 전 분야에서 자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경덕 교수, "국정원서 돈 받았지만 댓글 대가는 아니다"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한국 홍보 지원금을 받은 적 있다고 밝혔다.


특검,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징역 6년 구형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지시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에게 특검이 각각 징역 7년과 6년을 구형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