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부산 여중생 폭행' 피해 학생 "가해자 용서하면 또 그럴 것"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해 중학생 3명이 경찰에 추가로 입건된 가운데, 피해 학생이 "가해자들을 용서해주면 또 그럴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지난 6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피해자인 한모(14) 양은 피투성이가 된 채로 병원에 실려온 뒤 심각한 트라우마를 앓고 있다.


한양은 '뉴스룸'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사람을 보면 그 언니들인가 싶기도 하고 밤에 머리가 아파서 중간중간 많이 깬다"고 밝혔다.


그녀는 또 다른 친구들의 피해 사실도 알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양은 "(가해 학생들이) 성추행한 게 있고 용서해주면 또 그럴 것 같아 별로 용서 안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두 달 전 한양의 1차 폭행에 가담했던 또래 중학생 3명을 추가 입건했다. 이번 추가 입건으로 가해 학생은 모두 7명으로 늘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은 7일 기자회견을 열어 "구김살 없이 커가야 할 학생들 사이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발생한 점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교육감은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부산 교육을 맡고 있는 교육감으로서 큰 책임을 느끼며,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이번 사건으로 가슴 아파 하실 피해 학생 학부모님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큰 충격과 상처를 입은 피해 학생의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후 김 교육감은 교육청이 단위 학교별 자체 점검팀을 구성해 학교 부적응 학생이나 장기 결석 학생을 전수 조사해 맨투맨 상담을 벌이고, 안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벌이는 '학교 폭력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부산 여중생 폭행' 피해자 가족 "검사가 처벌 힘들다며 합의 권유했다"'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피해 학생 가족에게 '합의'를 권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