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부산 여중생 폭행' 이어 강릉서 '여고생 집단 폭행 사건' 발생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부산에서 여중생 폭행 사건이 발생해 전국적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강릉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강릉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에 대한 사진이 확산되고 있다.


피해자의 언니로 보이는 누리꾼 A씨는 동생의 사진과 함께 동생을 폭행한 가해자들이 나눈 메신저를 캡처해 공개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 7월 17일 A씨의 동생 B양과 친구들은 강릉 경포해변에서 술을 마셨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술을 마시던 도중 이들 사이에서 사소한 문제가 생겼고 몸싸움이 벌어졌다.


가해자들은 해변에서 B양을 폭행한 뒤 지갑에서 돈을 뺏고 휴대폰을 모래사장에 감췄다.


날이 밝자 이들은 B양을 자취방으로 데려가 7시간 동안 폭행하고 친구들에게 이 장면을 영상통화로 보여줬다.


또 사진을 촬영해 다른 친구들과 있는 메신저에 뿌리기도 했다.


폭행은 다음 날에도 이어졌고 가해자들은 B양을 해수욕장으로 끌고 가기도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수욕장 파라솔에서 쉬고 있던 B양이 쓰러지며 숨을 쉬지 않자 근처에 있던 A씨의 친구가 B양을 발견하고 구급차를 불렀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이런 행동을 했으면서 가해자들은 아무런 죄의식과 미안한 마음 없이 지금까지도 페이스북에 당당히 술 먹는 사진과 자기들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라며 "가해자들은 오히려 협박 문자를 보내고 주변 사람들에게 제 동생이 문제가 있어 때렸다고 말하고 다닌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이번 부산 사건도 그렇고 꼭 소년법이 폐지돼 가해자들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해당 사건은 기사화되지 않으면서 묻힐 뻔했지만 최근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이 논란되면서 A씨가 해당 내용을 SNS에 올렸고 누리꾼들에 의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고 있다.


A씨가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 따르면 가해자로 보이는 이들은 SNS에서 "한 달 정도 (감옥에) 갔다 오는 것도 나쁘지 않아", "신상 퍼지면 초상권 침해로 고소하겠다"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해당 사실에 대해 강릉경찰서 관계자는 인사이트와 통화에서 "사건이 발생한 것이 맞다"며 "현재 수사 중이다. 자세한 것은 지방청으로 연락해달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 처벌 안 받을 가능성 높다부산 사상구에서 발생한 여중생 폭행 사건 가해자들에 대한 실질적인 처벌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