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6 °C
  • 인천 -6 °C
  • 춘천 -16 °C
  • 강릉 0 °C
  • 수원 -5 °C
  • 청주 -5 °C
  • 대전 -5 °C
  • 전주 -4 °C
  • 광주 -1 °C
  • 대구 -2 °C
  • 부산 2 °C
  • 제주 6 °C
국제

태어나자마자 버려져 수풀 속 '개미'에게 온몸 뜯어먹힌 갓난아기

인사이트John Baldwin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아기는 아파트 근처 수풀 속에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개미로 뒤덮여 발견됐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태어나자마자 수풀 속에 버려져 개미에게 뜯어 먹힐 위기에 처한 어린 아기가 한 남성의 도움으로 구조됐다고 전했다.


미국 텍사스 주에 사는 남성 알버트 피터슨(Albert Peterson)은 목요일 오전 5시경 고양이가 계속 우는 듯한 소리를 듣고 아파트 단지 밖으로 걸어 나왔다.


인사이트John Baldwin


소리가 들리는 곳으로 향한 알버트는 아파트 밖 수풀에 흙과 피에 뒤섞여 누워있는 아기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아기는 탯줄도 잘리지 않은 상태로 온몸에 개미가 붙어 있었고 박테리아 감염 때문에 심장 박동이 급상승해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이었다.


알버트는 아기를 땅에서 들어 올린 뒤 깨끗하게 닦아준 뒤 911에 신고했다.


인사이트아기의 부모 / Dailymail


경찰은 핏자국을 따라 근처 아파트에서 아기 엄마 시드니(Sidney, 21)를 체포했다.


하지만 시드니는 자신의 범행에 대해 그 어떤 말도 하지 않고 있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건 명백한 살인미수로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한다", "정말 끔찍한 일이지만 그래도 구조됐다니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정한 엄마의 행동을 비난하고 있다.


한편 아기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진 덕분에 다행히 목숨에는 큰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건 발생 장소 / KHOU-TV


인사이트사건 발생 장소 / ABC News


아기 넣은 비닐봉지 밀봉해 몰래 '택배'로 고아원에 버린 엄마비정한 엄마는 자신이 배 아파 낳은 아기를 가마솥 더위에 비닐봉지에 넣어 택배로 고아원에 보냈다.


숲에 버려져 '거대 개미'에 뜯어먹히다 극적으로 구조된 아기태어나자마자 부모에게 버려진 갓난아기는 따뜻한 요람 대신 썩은 나뭇잎 더미에 파묻혔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