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소비자

90년대생이라면 누구나 폭풍 공감할 추억의 생과일 전문점 '캔모아'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2000년대 초중반 학창 시절을 보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그네 의자와 생과일 빙수로 인기를 끈 '캔모아'에 방문해 봤을 것이다.


당시 생과일 전문점인 '캔모아'에서 친구들과 교복을 입고 오손도손 그네 의자에 앉아 토스트와 생과일 빙수를 먹는 학생들의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생과일과 시리얼, 아이스크림이 듬뿍 담긴 생과일 빙수와 무한리필 식빵을 생크림에 콕 찍어 먹으며 시간을 보내곤 했다.


하지만 커피전문점의 등장으로 국내 디저트 시장이 고급화되면서 자연스럽게 '캔모아'를 찾는 사람들의 발길은 점점 뜸해졌고 결국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렇게 점차 잊혀져만 갔던 추억의 생과일 전문점 '캔모아'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재조명 받으면서 방문 인증샷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캔모아'는 1999년 국내 처음 생과일 전문점을 내세우며 새로운 문화를 전파한 카페로 전국에 가맹점이 늘어나면서 크게 성장한 대표 프렌차이즈 업종 중 하나다.


아기자기한 공주풍 인테리어와 그네 의자는 '캔모아'의 트레이드마크였다. 또 여기에 생과일과 달콤한 시럽이 얹어진 생과일 빙수는 인기 메뉴였다.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갈 때 쯤 일부 누리꾼들은 '캔모아'를 다시 찾으며 인스타그램 등과 같은 SNS에 입소문을 퍼뜨리며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danonida_zz'


인사이트Instagram 'jiny092'


매장을 방문한 사람들은 예전 모습 그대로 생과일 빙수를 팔고 있는 '캔모아'에 감탄하며 학창 시절 추억을 늘어놓는 등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학생 때 이후 오랜만에 방문한 사람들은 무한리필 식빵을 생크림으로 콕 찍어 먹으며 옛 추억에 잠긴 모습이었다.


현재 '캔모아'는 전국적으로 지점이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일부 지역에서는 영업 중에 있다.


이번 기회에 학창 시절 친구들과 함께 다시 방문해 옛 추억을 회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90년대 중·고등학생들이 사용했던 '추억의 화장품' 6가지20대 초·중반 여성들이 중 고등학교 때 파우치 속에 하나 쯤은 꼭 가지고 있었던 '잇템'으로 꼽히는 추억의 화장품을 모아봤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