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경호실장, 다시 청와대로 돌아온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안전을 책임졌던 주영훈 전 경호실장이 다시 청와대로 돌아온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경호실장에 주영훈 전 경호실장(61)을 임명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주 실장은 평생을 경호실에서 보낸 공채 출신의 경호 전문가이다. 친근한 경호, 열린 경호, 낮은 경호로 경호실을 거듭나게 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며 주영훈 전 경호실장을 제19대 대통령 경호실장으로 내정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호실도 개혁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저의 공약인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뒷받침해 줄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주영훈 경호실장 내정자는 1984년 청와대 경호관에 임용된 뒤 보안과장, 인사과장, 경호부장, 안전본부장 등 경호실 내 핵심 보직을 두루 거쳤다.


그는 노무현 정부 시절 경호실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퇴임한 후에는 봉하마을에서 故노무현 전 대통령 내외를 보좌했다.


주영훈 경호실장 내정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소식을 방송으로 접한 후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뒷받침하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에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인사이트주영훈 경호실장 내정자 페이스북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